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HDC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항공 인수계약 마쳐, 정몽규 "조속 안정화"
홍지수 기자  hjs@businesspost.co.kr  |  2019-12-27 14:02:4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HDC현대산업개발과 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계약을 마무리했다. 

HDC현대산업개발과 미래에셋대우는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과 주식매매 계약, 신주 인수계약을 27일 맺으며 아시아나항공 인수계약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정몽규 HDC그룹 회장.

인수대상은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해 그 계열사인 에어부산, 에어서울, 아시아나IDT, 금호리조트 등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전체 인수금액 2조5천억 원 가운데 2조1010억 원을 부담해 아시아나항공 지분 약 61.5%를 확보하게 된다.

미래에셋대우는 재무적투자자(FI)로서 4899억 원을 부담해 아시아나항공 지분 약 15%를 보유하기로 했다.

인수금액 2조5천억 원 가운데 3228억 원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구주 6868만8063주를 1주당 4700원에 사들이는 데 사용한다. 나머지 2조1772억 원은 아시아나항공 유상증자를 진행하는 데 쓰인다.

HDC현대산업개발은 2020년 4월까지 국내외 기업결합 신고 등 모든 인수절차를 차질 없이 마무리하기로 했다. 

정몽규 HDC그룹 회장은 “즉시 인수작업에 착수해 아시아나항공을 조속히 안정화하고 안전을 최우선하는 항공사로 거듭나게 할 것”이라며 “HDC그룹과 여러 사업 분야에서 상승효과를 거둘 수 있는 방안도 빠르게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HDC현대산업개발은 그동안 진행해온 건설과 부동산 개발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HDC그룹은 '글로벌 모빌리티그룹'으로 도약이라는 비전을 위한 행보도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 회장은 11월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뽑힌 뒤 기자회견에서 “아시아나항공은 신규자금 2조1800억 원이 투입됨에 따라 항공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건전성을 갖추게 될 것”이라며 “HDC그룹은 이번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통해 항공 산업뿐 아니라 모빌리티그룹으로 한걸음 도약하게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이에 앞서 HDC현대산업개발과 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9월3일 예비입찰과 11월7일 본입찰에 참여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을 진행해왔다.

11월12일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뽑혔고 11월14일부터는 HDC그룹 각 부문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인수준비단을 출범하고 아시아나항공의 인수절차를 진행해 왔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아시아나항공, 운영자금 마련 위해 단기차입금 2천억 더 늘리기로
·  대한항공도 대구 노선 운항중단, 대구공항 사실상 문 닫아
·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주가 6% 하락, 저비용항공사도 급락
·  한진그룹 "주주연합은 투기세력, 조원태체제가 기업가치에 유리"
·  미래에셋대우 '글로벌X포트폴리오 자문형랩' 판매 1천억 넘어서
·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 전자투표시스템 무료 제공해 기업 유치 치열
·  금호산업 목표주가 하향, “기초체력 좋지만 금호고속 차입금이 부담”
·  [Who Is ?] 정몽규 HDC그룹 회장
·  [오늘Who] 정몽규 회사 엠엔큐투자파트너스, HDC 경영권 승계 포석
·  [Who Is ?]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대표이사 수석부회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