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이승건 "토스뱅크 은행장은 토스 내부인사도 고려, 기술 이해도 필요"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  2019-12-16 19:07:5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이사가 토스뱅크 은행장에 토스 내부인사도 오를 수 있다는 태도를 보였다.  

이 대표는 16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토스뱅크 사업계획 발표에서 토스뱅크 은행장 선임과 관련한 질문에 “금융시장에 큰 변화를 제공한 경험 많은 분들 가운데 은행장을 고려해볼 것”이라며 “외부뿐만 아니라 토스 내부에도 그런 분들이 많은 만큼 이분들도 포함해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이사.

토스뱅크 은행장의 자질로는 높은 관련 기술 이해도를 꼽았다. 

모바일과 인터넷 등을 잘 아는 은행장이 선임돼야 많은 혁신기술을 제공하는 토스뱅크를 제대로 이끌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은행장을 선임하기 위해 주주들과 논의가 필요하며 후보군을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봤다.

그는 “토스가 최대주주지만 지배구조법에 따라 주주들과 논의해야 한다”며 “많은 경험을 갖춘 분들을 두고 내가 은행장에 관해 이야기하는 것은 격에 맞지 않으며 이는 무례한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가 토스뱅크 은행장에 오를 가능성을 낮게 바라봤다.  

이 대표는 “나는 이미 토스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며 “토스뱅크 은행장을 맡는 일은 아주 이례적 상황이 아니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김종갑 한국전력 밀양산업단지 개발 약속 지킬까, 지역은 의심의 눈길
·  OCI 목표주가 높아져, "폴리실리콘 구조적 흑자전환 3분기에 확인"
·  대웅제약 미국 균주소송 판결 뒤 대비하나, 전승호 유동성 확보 나서
·  LG전자는 왜 중소기업 기술탈취 논란에 해결의지를 보이지 않나
·  [오늘Who] SR 사업다각화 총력전, 권태명 경영평가 낙제 벗고싶다
·  삼성물산 주식 매수의견 유지, "이재용 지분 많아 중요도 높아져"
·  롯데케미칼, 미국에 5조 투자한 에탄 분해설비의 경쟁력 믿음 확고해
·  [오늘Who] 김승연 3남 김동선 손 꼭 잡았다, 한화 어디로 돌아올까
·  한국전력과 발전자회사 재통합 요구 커져, 김종갑은 '협력 먼저' 신중
·  제네시스 중국에서 고급화 길 닦는다, 이광국 현대차 이미지 떼기 온힘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