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전북대병원, 환자 치료거부로 3년 만에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위 회복
조충희 기자  choongbiz@businesspost.co.kr  |  2019-12-16 18:29: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전북대학교병원이 3년 만에 권역응급의료센터에 다시 지정됐다.

전북대병원은 16일 보건복지부가 전북대병원을 권역응급의료센터로 다시 지정했다고 밝혔다.
 
▲ 조남천 전북대학교병원장.

전북대병원은 2016년 9월 교통사고를 당해 전북대병원으로 온 고 김민건군 치료를 거부해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을 취소당했다.

전북대병원은 교통사고로 골반이 심하게 손상돼 전북대병원으로 옮겨진 김군에게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김군은 전북대병원에서 22분을 낭비하고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했다.

보건복지부는 전북대병원의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을 취소하며 재지정 조건으로 ‘병상포화지수’와 ‘적정시간 내 전문의 직접진료율’ 등을 달성할 것을 걸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병상포화지수란 병원 응급실에서 1년간 환자들이 실제로 머문 시간의 합을 수용 가능한 최대시간으로 나눈 값이다. 병상포화지수가 높을수록 응급실이 충실히 운영됐다고 볼 수 있다.

전북대병원은 소아과·신경과의 응급실전담전문의를 확보하고 응급 외상팀을 따로 운영하는 등 개선책을 마련해왔다.

전북대병원 관계자는 "권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을 계기로 모든 의료진이 전북도민에게 더 나은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믿을 수 있는 병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충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채널Who] 친환경 선박기술 힘쏟는 남준우, 삼성중공업 주가도 좌우
·  [오늘Who] 서정진, 코로나19에 셀트리온 피하주사 '램시마SC' 확대
·  코로나19로 현대건설 삼성엔지니어링 ‘흐림’, 대림산업 GS건설 ‘맑음’
·  북미 잘 아는 이연모, LG전자 스마트폰 회생의 방어선을 북미에 치다
·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미국 경제활동 재개 살피며 2000선 탈환 시도
·  유럽 자동차시장 자신있는 송호성, 기아차 해외판매 회복은 유럽부터
·  [오늘Who] 이성희, 하나로마트 성장 업고 농협 유통구조 손보기 탄력
·  강원랜드, 카지노 규제완화로 하반기 매출 정상화 가능성 높아
·  현대건설기계 코로나19에 힘겨운 싸움, 공기영 부품사업에 의지하다
·  기간산업안정기금 곳곳에서 손벌려, 홍남기 '곳간' 고민 깊어진다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