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전자 16~20일 부문별 글로벌 전략회의, 임원인사는 늦어져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2-16 11:12:3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전자 경영진이 2020년 사업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머리를 맞댄다.

삼성전자는 16일부터 20일까지 부문별 주요 임원과 해외 법인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내년도 사업방향을 논의하는 글로벌 전략회의를 개최한다.
 
▲ 왼쪽부터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이사 사장,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 대표이사 사장.

삼성전자의 글로벌 전략회의는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눠 1년에 두 차례 열린다. 보통 하반기 전략회의는 12월 사장단 인사 이후에 열리지만 올해는 인사와 무관하게 예정대로 진행된다.

16~18일에는 IM부문과 CE부문, 18~20일에는 DS부문 회의가 열린다. 김기남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고동진 IM부문 대표이사 사장, 김현석 CE부문 대표이사 사장이 각 사업부문 글로벌 전략회의를 주재한다.

DS부문은 반도체 시장 회복세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과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강화 등 시스템 반도체 점유율 확대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차세대 디스플레이와 관련한 투자 검토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IM부문은 갤럭시S10·갤럭시노트10은 물론 새로운 형태(폼팩터)의 스마트폰인 갤럭시폴드의 성과를 점검하고 2020년 초 공개할 갤럭시S11와 차기 폴더블(접는) 스마트폰 출시 전략을 고민할 것으로 관측된다.

5G시장 확대에 맞춰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을 넓히고 2위인 화웨이와 격차를 늘리기 위한 방안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CE부문은 내년 초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0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새로운 가전기술 흐름을 선도하기 위한 전략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전략회의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참석할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 이 부회장은 2015년 말 글로벌 전략회의에 격려차 방문해 임원들과 만찬을 하기도 했으나 2016년 이후에는 전략회의에 참석하지 않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오늘Who] 정은승, 삼성전자 위탁생산 확대 위해 가격인하 꺼내드나
·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퇴직 대상자에게 통보 끝내
·  외국언론"화웨이 새 스마트폰 카메라 성능이 삼성 갤럭시S20 앞설 듯"
·  삼성전자, 초등학교 저학년 겨냥해 19만원 대 스마트폰 내놔
·  삼성전자 주가 장중 올라 52주 신고가 경신, SK하이닉스 주가도 상승
·  삼성전자, 반도체 위탁생산업황 호조로 시장점유율 확대 기회잡아
·  [Who Is ?]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  [Who Is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오늘Who] 이재용 딜레마, 삼성전자 주가 올라 상속부담 10조 육박
·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우한 폐렴 확산 살피며 2250선 안착 시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