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CJ대한통운, 전국 173개 서브터미널에 화물 자동분류기 설치 마쳐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19-12-15 16:22:2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화물자동분류기 휠소터가 택배를 분류하는 모습. < CJ대한통운 >
CJ대한통운이 화물 자동분류기를 도입해 택배기사들의 작업시간을 줄이고 배송방식을 바꿨다.

CJ대한통운은 15일 전국 173개 택배 서브터미널에 화물 자동분류기 휠소터 설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휠소터는 택배에 부착된 송장 바코드를 정밀화물 체적시스템(ITS)로 인식한 뒤 컨베이어벨트에 설치된 소형바퀴(휠)를 통해 택배를 배송지역별로 자동분류하는 장비다.

CJ대한통운은 지역별 물량과 입지조건, 부지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전국 173곳을 선정하고 휠소터 설치를 진행했다.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오남읍 서브터미널에서 휠소터 설치를 마무리했다.

CJ대한통운은 “서브터미널은 허브터미널에서 대분류를 통해 넘어온 택배를 배송지역별로 택배기사에게 분배하는 곳”이라며 “휠소터 설치로 분류시간을 단축하고 택배기사 작업방식 다양화와 효율성·수입 증대를 이뤄냈다”고 설명했다.

휠소터 설치로 터미널이 가동되는 오전 7시에 택배기사 전원이 줄지어 서있는 모습이 사라지게 됐다. 일부 인원만 조기작업을 하고 대다수는 10시 이후에 작업을 시작한다.

택배기사들의 작업 강도와 시간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과거에는 컨베이어 위에서 움직이는 상자에 붙은 송장을 육안으로 보며 손으로 분류해야 했지만 이제 휠소터가 자동분류하면 택배기사는 각자 차량에 싣기만 하면 된다.

배송방식도 변화가 생겼다. 택배기사가 자리를 비워도 자동으로 작업이 이뤄져 1일1배송이 아닌 1일 다회전 배송으로 방식이 바뀌었다. 고객은 택배상품을 더 일찍 받고 택배기사는 작업시간 단축과 수입 증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첨단기술이 최고의 복지라는 택배기사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휠소터를 성공적으로 설치 운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조원태, 한진그룹 총수 지키기 위해 어머니 이명희에게 손 내밀까
·  초대형 컨테이너선 투입하는 현대상선, 부산신항 어떤 부두 이용할까
·  [Who Is ?]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이사 사장
·  [CEO톡톡] LG디스플레이 앞날은 안갯속, 정호영 위기돌파 방향잡다
·  셀트리온헬스케어 매수의견 유지, "유럽과 미국에서 모두 판매 순항"
·  외국언론 “LG전자, 화면으로 본체 감싸는 폴더블폰 디자인 특허출원”
·  은행권에 직무급제 도입 확산될까, 노동계 반발은 '넘어야 할 산'
·  MBK파트너스, 푸르덴셜생명 인수전에서 우리금융지주와 손잡을까
·  김범년, 한전KPS 새 성장동력 찾아 해외시장 개척 매달려
·  애플도 5G아이폰 하반기 출시, 삼성전자 갤럭시S20으로 기선잡기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