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현대글로벌모터스, 미국기업과 합작해 김천에 자동차 신소재공장 건설
이정은 기자  jelee@businesspost.co.kr  |  2019-12-13 20:24:5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현대글로벌모터스-경북도·김천시 관계자들이 투자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있다.
현대글로벌모터스와 미국 기업이 합작해 경북 김천에 자동차 신소재 생산공장을 짓는다.

현대글로벌모터스와 미국 기업 에이알씨는 경북도, 김천시와 함께 김천시청에서 이런 내용의 투자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현대글로벌모터스와 에이알씨는 내년부터 5년 동안 1천억 원을 51대 49의 비율로 투자해 자동차 첨단 신소재 생산공장을 건립한다. 김천시 어모면 남산리 산업단지에 연면적 2만㎡ 규모의 공장을 짓고 노동자 300여명을 신규 채용할 계획을 세웠다.

현대글로벌모터스는 현재 베트남에 상용차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현대자동차에 트럭과 버스를 독점 공급하고 있는데 최근 현금수송차, 냉동탑차, 탱크로리, 군수차량 등까지 범위를 확대했다. 지난해 매출 940억 원을 냈다.

미국 기업 에이알씨는 자동차부품소재 생산 전문기업으로 미국·유럽·중국·멕시코 등에 공장을 두고 있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현대글로벌모터스가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고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일자리가 없어 지역을 떠나는 젊은이가 없도록 일자리 창출에 모든 도정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시장 없는 천안시, 천안역 중심의 원도심 재개발은 '이상무'
·  인천 항만과 철도인프라 개발 호재, 박남춘 경제 르네상스 기대 품어
·  평택시장 정장선, 서평택 개발로 동평택 치우친 불균형 바로잡기 집중
·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  기아차 미국에 레저용 차량 줄줄이 투입, 박한우 수익성 개선에 탄력
·  우민호 영화 '남산의 부장들' 관객몰이, 쇼박스 '내부자들' 영광 재현할까
·  국민연금, '조원태 연임' 걸린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주주권 행사할까
·  조용병, 회장연임 확정에도 신한금융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산 넘어 산'
·  [오늘Who] 조정우, 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 성과 이을 '항암제' 도전
·  애플 아이폰SE2와 삼성 갤럭시A51 A71, 보급형 스마트폰 '춘투' 전망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