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서울교통공사, 서울지하철 6호선 신내역 21일 개통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19-12-13 19:01: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서울교통공사가 서울지하철 6호선 신내역을 개통한다.

서울교통공사는 21일 서울지하철 6호선 신내역 개통에 따라 봉화산역과 신내역 사이를 오가는 전체 1.3km 구간의 열차를 운행한다고 13일 밝혔다. 
 
▲ 서울교통공사 직원이 21일 개통되는 서울지하철 6호선 신내역의 영업준비를 위해 승강장 안전문과 열차를 점검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기존에는 수도권전철 경춘선 신내역만 운영됐다. 

경춘선은 구리, 남양주, 가평, 춘천 등을 오가는 노선이다. 서울구간 종점이 서울지하철 7호선 상봉역뿐이라 도심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번에 서울지하철 6호선 신내역이 개통되면서 경춘선 승객이 한 차례만 환승해도 6호선을 바로 이용해 서울 도심으로 들어오는 일이 쉬워졌다. 

서울지하철 6호선 신내역 근처에 중랑공영버스차고지도 있어 승객이 버스로 환승하기도 쉬워졌다. 

역 근처에 있는 양원지구와 신내3보금자리주택지구 주민들의 교통 접근성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지하철 6호선 전동차의 행선지는 신내역 개통 이후 봉화산행과 신내행으로 나뉘게 된다. 

평일 기준으로 신내행 전동차는 출퇴근시간(오전 7~9시, 오후 6~8시) 16분, 다른 시간대에는 21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주말 간격은 24분이다. 

신내행 열차의 전체 운행횟수는 평일 116회, 휴일 92회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신내역은 서울경전철 면목선의 시종착역으로도 예정돼 있다”며 “앞으로 지하철 노선 3개와 버스를 모두 이용할 수 있는 중랑구 환승거점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대란 피했지만 노사 의견격차 좁히기 쉽지 않아
·  서울교통공사 노조 업무 거부 유보, 지하철 1~8호선 정상운행
·  서울교통공사, 노조 업무 거부 경고에 지하철 근무시간 연장 중단
·  한국전력 탄소정책으로 비용부담 커져, "전기요금 인상 명분될 듯"
·  김범년, 한전KPS 새 성장동력 찾아 해외시장 개척 매달려
·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  기아차 미국에 레저용 차량 줄줄이 투입, 박한우 수익성 개선에 탄력
·  우민호 영화 '남산의 부장들' 관객몰이, 쇼박스 '내부자들' 영광 재현할까
·  국민연금, '조원태 연임' 걸린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주주권 행사할까
·  조용병, 회장연임 확정에도 신한금융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산 넘어 산'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