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현진건설, 영덕군에 1270억 들여 호텔과 리조트 건설하기로
이정은 기자  jelee@businesspost.co.kr  |  2019-12-13 18:44: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에서 두번째)가 경북 영덕군청에서 호텔·리조트 건립을 위한 협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현진건설이 경북도 영덕군에 대형 호텔·리조트를 건설한다. 

경북도와 영덕군은 13일 영덕군청에서 현진건설과 함께 호텔·리조트 건립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현진건설은 2022년까지 경북도 영덕군 강구면 삼사해상공원 2만1959㎡ 땅에 1270억 원을 들여 호텔·리조트를 짓는다. 

호텔·리조트는 지하 2층~지상 10층 규모의 일반동과 지상 4층 규모의 테라스동으로 구성된다. 320개의 객실과 수영장, 컨벤션시설, 가족형 객실, 야외 풀, 실내 해수사우나, 마사지, 골프연습장, 옥상 바, 파티 휴게공간, 특산품 전시장 등이 들어선다.

현진건설이 시행하고 한화건설이 시공을 맡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업무협약식에서 "고품격 관광시설이 들어서면 주민 고용창출과 관광객 증가로 지역경기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북도와 영덕군은 이번 협약을 통해 125명의 일자리가 생기고, 호텔 건설공사와 운영 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호텔신라 목표주가 높아져, "중국 단체관광객 다시 찾을 가능성 높아"
·  [1월22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호텔신라 부사장으로 김태호 승진, 임원 6명 승진인사 실시
·  신동주 신동빈 이제 화해하나, 한국과 일본 롯데 계열분리 가능성 주목
·  [1월20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유통거인 신격호 영면에, '기업보국' 정신으로 한국 일본 롯데 일궈
·  [1월17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  기아차 미국에 레저용 차량 줄줄이 투입, 박한우 수익성 개선에 탄력
·  우민호 영화 '남산의 부장들' 관객몰이, 쇼박스 '내부자들' 영광 재현할까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