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기아차 노조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부결, 특별격려금 규모에 불만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19-12-13 18:15: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전국금속노조 기아자동차지부(기아차 노조)가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부결했다.

기아차 노조는 13일 전체 조합원 2만9370명을 대상으로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전체의 43.9%인 1만1864명만 찬성표를 던져 부결됐다고 밝혔다. 
 
▲ 최종태 전국금속노조 기아자동차지부 지부장.

기아차 노사는 10일 제16차 임금협상 본교섭을 열고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노사는 △기본급 4만 원(호봉승급분 포함) 인상 △성과급 및 격려금 150%(기본급 대비)+300만 원 지급 △전통시장상품권 20만 원 지급 △라인수당 인상(S급 5만 원) 등에 합의했다.

현대차 노사가 9월에 합의한 임금협상안과 동일한 수준이다.

기아차 노조 조합원 사이에 ‘이번에는 현대차보다 더 받아야 한다’는 의식이 번져 있어 합의안이 통과하지 못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상여금의 통상임금 산입과 관련한 소송에 패소한 현대차가 특별격려금 명목으로 수백만 원을 받은 것을 놓고 기아차 노조는 소송에서 승리한 만큼 임금부문에서 현대차 노조보다 더 많이 얻어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기아차 노조는 조만간 회사와 다시 임금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기아차, 고수익 SUV 판매 늘어 작년 영업이익 2조로 급증
·  기아차, e스포츠 '리그오브레전드 유럽리그' 후원계약 연장
·  기아차, 셀토스 강력 경쟁차 트레일블레이저와 새 QM3 등장에 긴장
·  기아차 모닝과 니로EV, 영국 자동차전문지 선정 '올해의 차'에 뽑혀
·  기아차 2019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타결, 노조 찬반투표에서 가결
·  르노삼성차 노조 파업 중단, "지역사회 연대해 해결방안 찾겠다"
·  [오늘Who] 하언태, 현대차 임단협 2년째 조기타결로 '실력' 보여주다
·  [Who Is ?] 최준영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  기아차 미국에 레저용 차량 줄줄이 투입, 박한우 수익성 개선에 탄력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