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포스코 4분기 실적 기대 밑돌 듯, "중국 철강재 가격 상승 지켜봐야”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19-12-13 12:27:3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포스코가 올해 4분기에 시장 예상치를 밑도는 실적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13일  “포스코는 중국 철강재 가격 하락의 영향으로 가격 협상력을 지니지 못했던 것으로 파악된다”며 “철강재 가격을 크게 올리지 못해 스프레드(제품 가격에서 원재료 가격을 뺀 수치)가 축소되면서 2019년 4분기 기대치를 밑도는 실적을 거둘 것”이라고 말했다.
 
장인화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

포스코는 2019년 4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16조3천억 원, 영업이익 7807억 원을 거둘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1.8%, 영업이익은 24.9% 줄어든 수치다. 

다만 최근 나타나는 중국 철강재 가격 상승흐름이 꾸준히 이어지면 포스코에도 실적 반등의 기회가 주어질 것으로 바라봤다.

중국 철강재 가격이 더 높아지면 국내에 수입되는 물량도 줄어드는 만큼 포스코가 가격 인상을 주도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게 된다.    

12월 중국에서 열연 판매가격은 10월과 비교해 톤당 35달러 높아진 것으로 파악된다. 중국 제조업 및 철강 업황이 좋아지고 있는 데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을 향한 기대감이 열연 가격 상승을 떠받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중국 철강재 가격이 다시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아직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의 불확실성이 남아있는 데다 중국의 철강재 생산량이 늘어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중국은 세계 최대의 철강 생산국으로 철강을 얼마나 생산하느냐에 따라 세계 철강 가격이 움직인다. 

포스코는 2020년 1분기에 철강재 원재료인 철광석 가격 하락분의 반영으로 실적이 다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포스코 주식 매수의견 유지, "철강업황 부진하나 대체할 기업 없어"
·  포스코케미칼, LG화학에 배터리 핵심소재 1조8천억어치 공급계약
·  LG화학 포스코케미칼 주가 동반급등, 배터리 양극재 조달계약 가능성
·  포스코건설, 설 앞두고 협력업체 거래대금 440억 앞당겨 지급
·  해외언론 “현대미포조선, 그리스 선사의 LNG벙커링선 2척 수주할 듯”
·  LNG운반선 발주 100척 몰려온다, 조선3사 수주 기대 가득 부풀어
·  [Who Is ?]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
·  [오늘Who] 최태원, SK 계열사에 사회적 가치 통해 수익내기를 심는다
·  [Who Is ?] 김영상 전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이사 사장
·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