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대우조선해양, 미국 셰브론의 해양 반잠수식 원유생산설비 선체 수주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19-12-13 11:00:3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대우조선해양이 미국 셰브론의 해양설비를 수주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셰브론이 미국 멕시코만에서 진행하는 해양유전 개발계획인 ‘앵커 프로젝트’에 쓰일 반잠수식 원유생산설비(Semi-Suvmersible FPU)의 선체(Hull) 1기를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 반잠수식 원유 생산 플랫폼.

대우조선해양은 수주금액을 따로 밝히지는 않았다. 다만 업계에서는 이 설비를 2억 달러(2345억 원가량) 규모의 설비로 본다.

이 설비는 완공 뒤 멕시코만에서 하루 7만5천 배럴가량의 원유를 생산하게 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수주로 5년 동안 이어 온 해양설비 수주가뭄을 끝냈다.

대우조선해양은 2014년 셰브론으로부터 3조 원가량 규모의 원유 생산설비를 수주한 뒤 해양설비를 수주하지 못하고 있었다.

내년 상반기 이 원유 생산설비의 건조가 마무리되면 해양부문의 일감이 사라지는 상황에서 이번 수주로 한숨 돌리게 됐다.

대우조선해양의 이번 수주는 2016년 셰브론과 해양플랜트 발주를 위한 기본합의서(Frame Agreement)를 맺은 데 따른 것이다.

설비 수주를 위해 올해 3월부터 미국 휴스턴 현지에 파견한 인력과 옥포조선소의 설계인력들을 통해 앵커 프로젝트의 기본설계 단계부터 참여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수주로 셰브론과 견고한 신뢰관계를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은 1985년 처음 셰브론의 해양설비를 수주한 뒤 14개의 프로젝트를 셰브론으로부터 따냈다. 수주총액은 16조 원가량에 이른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현재 건조하고 있는 셰브론의 원유 생산설비가 마무리되는 시점에 다시 셰브론의 프로젝트를 연속으로 건조할 수 있게 됐다”며 “대우조선해양에 무한한 신뢰를 보여 준 선주 측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들어 현재까지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 10척,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10척, 초대형 컨테이너선 5척, 잠수함 5척, 해양설비 1기를 모두 59억5천만 달러에 수주했다. 2019년 수주목표인 83억7천만 달러의 71.1%를 달성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오늘Who] 특수선 키우는 이성근, 인도 잠수함은 대우조선해양 기회
·  대우조선해양 “인도네시아의 잠수함 3척 발주취소 검토는 사실무근”
·  LNG운반선 발주 100척 몰려온다, 조선3사 수주 기대 가득 부풀어
·  한국카본, 현대삼호중공업에 보냉재 316억 규모 공급계약
·  해외언론 “현대미포조선, 싱가포르 선사로부터 MR탱커 1척 수주”
·  [Who Is ?] 장윤근 STX조선해양 대표이사 사장
·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  기아차 미국에 레저용 차량 줄줄이 투입, 박한우 수익성 개선에 탄력
·  우민호 영화 '남산의 부장들' 관객몰이, 쇼박스 '내부자들' 영광 재현할까
·  국민연금, '조원태 연임' 걸린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주주권 행사할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