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19-12-13 09:10: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못난이 감자'를 대량구매하겠다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 진행자 백종원씨는 강원도 감자 농가에서 모양이 좋지 않아 버려지는 ‘못난이 감자’ 판매를 위해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구매를 부탁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백씨는 전화 상대방에게 휴게소 활성화를 위해 제작하는 방송 프로그램 취지를 설명한 뒤 “키다리 아저씨처럼 좀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백씨의 전화를 받은 남성은 “어떻게 고객들한테 잘 알려서 제 값 받고 팔 수 있게끔 해보겠다”며 “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라고 말했다.

통화가 끝난 뒤 다른 출연자인 코미디언 양세형씨가 백씨의 전화기에서 수신자의 이름을 확인하고는 깜짝 놀랐다.

백씨의 통화 상대방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었기 때문이다.

이날 백씨가 방송을 통해 정 부회장에게 부탁해 판매한 감자는 모두 30톤에 이른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까사미아, 신세계 지원사격에도 홈퍼니싱 경쟁 치열해 적자탈출 고전
·  방송통신위,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 인수합병 조건부로 사전동의
·  [1월20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박정호 "삼성과 카카오도 SK텔레콤의 인공지능 초협력 요청에 동의"
·  이주열 "집값 상승이 저금리 때문만은 아니다, 통화정책 완화 유지"
·  한국은행, 올해 첫 금융통화위 열고 기준금리 1.25%로 동결
·  [장인석 착한부동산] 부동산 잘 사고 잘 팔기 위해 명심할 5가지 전략
·  [Who Is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  [오늘Who] 정용진 이마트 '유통실험' 조절, 실패 교훈삼아 수익 고려
·  [Who Is ?] 허인철 오리온그룹 부회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이이이
(223.39.140.60)
기자님 맛남의광장 입니다 프로그램 이름 수정 하셔야~
(2019-12-13 15:00:27)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