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그룹 임원 4년 전보다 356명 줄어, 현대차그룹은 202명 늘어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2-11 15:06:4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국내 30대 기업의 임원 숫자가 4년 전과 비교해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그룹은 300명 이상의 임원이 줄어든 반면 현대차그룹은 200명 이상 늘어났다.
 
▲ 삼성그룹 로고.

11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삼성그룹 계열사 21곳의 임원 수는 2015년 9월말 2276명에서 2019년 9월 말 1920명으로 356명(15.6%) 감소했다.

삼성그룹은 같은 기간 국내 30대 그룹 가운데 가장 임원 수가 많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그룹에 이어 두산그룹 임원이 144명(39.0%), 현대중공업그룹 임원이 111명(38.5%) 감소해 감소폭이 컸다. 

포스코그룹(44명, 17.1%), GS그룹(24명, 7.9%), 하림그룹(23명, 18.7%), 대림그룹(22명, 13.1%), 미래에셋그룹(21명, 7.9%), 금호아시아나그룹(15명, 17.9%), 한진그룹(13명, 7.0%)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현대차그룹은 임원이 202명(16.9%) 늘어났다. 롯데그룹(82명, 15.6%), SK그룹(79명, 9.3%), LG그룹(73명, 8.8%), CJ그룹(48명, 19.8%), KT그룹(46명, 23.6%), KT&G그룹(33명, 71.7%) 등도 임원이 증가했다.

개별 기업 가운데 임원이 가장 많이 감소한 곳은 삼성전자였다. 131명(11%)으로 임원 수가 유일하게 세 자릿수 줄었다.

두산중공업(82명, 54.3%), 삼성물산(77명, 32.4%), 삼성중공업(56명, 50.9%), 삼성SDI(44명, 32.8%), 현대건설(36명, 27.3%), 롯데쇼핑(30명, 19.9%), 기아자동차(28명, 15.4%), 두산인프라코어(26명, 33.3%), SK건설(25명, 27.8%) 등도 임원이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자동차(192명, 70.6%)를 비롯해 LG화학(55명, 57.3%), 현대카드(45명, 160.7%), SK하이닉스(44명, 30.3%), 현대캐피탈(40명, 114.3%) 등은 임원이 증가했다.

30대 그룹 262개 기업 전체 임원 수는 9742명으로 4년 전보다 53명(0.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KT 계열사 사장단 '인사 긴장' 고조, 구현모 '임원 다이어트' 폭풍 온다
·  KT '황창규 측근 임원' 대거 물러나, 구현모 '새 술은 새 부대에' 인사
·  KT 조직 통폐합해 임원 대폭 줄여, 기업부문장 박윤영 사장으로 승진
·  쌍용건설 임원인사 실시, 안국진 부사장으로 승진
·  [오늘Who] 임원 비대해진 KT, 구현모 강력한 임원 다이어트 하나
·  [Who Is ?] 박한우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  파생결합펀드 수습국면 우리은행, 라임자산운용 또 휘말려 대응 부심
·  [오늘Who] 서정진, 셀트리온 은퇴해도 새사업 '원격진료'는 쥔다
·  현대기아차 '유럽 100만대 판매 유지'는 전기차와 고성능차에 달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