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이재현, 두 자녀 이경후 이선호에게 CJ 신형우선주 184만 주 증여
조충희 기자  choongbiz@businesspost.co.kr  |  2019-12-09 22:11:4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두 자녀에게 CJ 신형우선주 184만 주를 증여했다.

이재현 회장은 보유하고 있던 CJ 신형우선주 184만1336주를 장녀인 이경후 CJENM 상무와 장남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에게 92만668주씩 나눠줬다고 CJ가 9일 공시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

CJ 관계자는 "세금을 정상적으로 납부하는 합법적 방법으로 증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신형우선주는 10년 후인 2029년 보통주로 전환된다. 일정기간 뒤에 보통주로 바뀌는 조건이 붙기 때문에 신형우선주는 대체로 보통주보다 20~70% 싼 가격에 거래되는 것이 보통이다.

신형우선주를 활용하면 증여세를 아낄 수 있어 대기업 오너 승계에서 새로운 의결권 확보방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9일 현재 CJ 주가는 9만800원인데 비해 신형우선주 가액은 주당 6만6천 원 수준으로 파악됐다.

두 자녀에게 증여된 주식의 가액은 1220억 원 규모로 추정되며 이에 따른 세금은 약 700억 원이 될 것으로 파악됐다.

CJ는 3월27일 모든 주주를 대상으로 신형우선주 422만6512주를 발행했다. 이 회장은 3월 보통주 1주당 신형우선주 0.15주를 배당으로 받아 184만 주를 획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충희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오늘Who] 정의선,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어떻게 결단하나
·  검찰, 삼양식품 허위 세금계산서 혐의로 전인장 추가기소 
·  롯데지주 우선주 주가 이틀째 급등, 상속세 마련 위한 배당확대 기대감
·  [오늘Who] 신격호 상속유산 1조, 신동빈 '롯데 원톱'은 문제없다
·  신동주 신동빈 이제 화해하나, 한국과 일본 롯데 계열분리 가능성 주목
·  유통거인 신격호 영면에, '기업보국' 정신으로 한국 일본 롯데 일궈
·  신동빈, 신격호 유산을 롯데 사회재단에 넘겨 분쟁 불씨 원천차단하나
·  [Who Is ?] 이재현 CJ그룹 회장
·  [Who Is ?] 이재현 CJ그룹 회장
·  NH투자증권, NH헤지자산운용 전문성 키워 라임자산운용 불신 맞서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