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기업정책
특허청, 불법 소프트웨어 온라인 판매도 내년 3월부터 처벌
류근영 기자  rky@businesspost.co.kr  |  2019-12-08 18:02:0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다른 사람의 특허와 발명을 도용한 소프트웨어(SW)의 온라인 판매가 2020년 3월부터 처벌된다.

특허청은 8일 특허발명을 도용한 소프트웨어의 온라인 판매를 특허침해로 명문화한 특허법 개정안을 2020년 3월1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 특허청 로고.

소프트웨어는 특허법상 보호대상인 물건에 포함되지 않아 CD나 USB 등 기록 매체에 담겨 유통될 때만 특허법으로 보호되고 온라인으로 판매될 때는 보호받지 못했다.

소프트웨어의 온라인 판매가 증가하면서 특허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사례가 늘자 특허청은 2005년부터 특허권자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특허법 개정을 추진했다.

특허청은 초기 개정안이 보호 범위가 너무 넓다는 지적을 받자 적용범위를 조정해 수정된 개정안을 제출했다. 개정된 법안은 국회를 통과해 2020년 3월부터 시행된다.

다만 온라인으로 유통되는 모든 불법 소프트웨어가 보호대상인 것은 아니다.

개정된 특허법은 특허침해를 알면서도 불법으로 소프트웨어를 유통하는 판매자를 처벌대상으로 한다. 개인 또는 가정에서 선량한 사용은 처벌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석 등 4차산업혁명시대 핵심기술인 소프트웨어를 합리적으로 보호할 것"이라며 "스타트업이나 중소기업의 기술 보호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과학자 꿈꾸던 이기형, 인터파크 미래를 미니 장기 연구개발에서 찾아
·  슈프리마, 스마트폰 지문인식 보안성 강화한 기술로 특허 따내
·  차바이오텍, '탯줄 유래 줄기세포' 기술로 일본에서 특허 따내
·  씨앤팜, 췌장암 신약 원천기술로 중국과 일본에서 물질특허 취득
·  "스튜디오드래곤 주가 상승 전망", 지상파 방송국으로 매출처 넓혀
·  라이나생명, 소비자 보호 앞장선 임직원 뽑아 시상
·  이해찬 "검경수사권 조정과 유치원 3법도 13일 본회의에서 처리"
·  [오늘Who] 정현호, 메디톡스 '국내 최초' 집착의 호된 대가로 궁지에
·  [Who Is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외국언론 “LG전자, 화면으로 본체 감싸는 폴더블폰 디자인 특허출원”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