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박원순 "민주당은 내년 총선에서 청년세대 과감하게 선발해야"
이정은 기자  jelee@businesspost.co.kr  |  2019-12-08 17:05:1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박원순 서울시장이 더불어민주당에서 내년 총선에 청년세대를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고 바라봤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8일 유튜브 '의사소통TV'에 출연해 "선거 때만 청년들 몇 사람 데려다 쓰는 '청년팔이' 정치를 하면 안 된다"며 "내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청년세대를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유튜브 채널 '의사소통TV'는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채널이다. 이날 유튜브에 양정철 민구연구원장도 함께 출연했다. 

박 시장은 "우리 정치가 고난의 시대를 건너가는 청년들을 제대로 (비례적으로) 대표할 수 있도록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당내 계파를 아우르는 더불어민주당의 ‘원팀’ 메시지도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전부터 '박 시장은 민주당에 가깝지 않다'는 말이 나오는데 이번 기회에 오해를 끝내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양 원장은 "박 시장은 우리 당의 자랑스러운 자원이고 훌륭한 분"이라며 "당에서 국회의원을 하거나 당직을 맡은 적이 없어서 그렇지 민주당의 간판스타이고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해왔던 분"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앞으로는 무엇이 되기보다 무엇을 할 것인지에 집중하겠다고 했다.

서울시장 3연임 뒤 계획과 관련한 질문에 박 시장은 "지금 일에 최선을 다하면 미래는 저절로 생긴다고 생각한다"며 "미래는 무엇이 되는 것보다 무엇을 할 것인가가 중요하다"고 대답했다.

양 원장은 "문 대통령도 대선 출마와 관련한 질문에 '지금 당면해 있는 내 일에 최선을 다하고 문 하나를 열고 나가서 있는 길에 또 최선을 다하고 또 다른 문이 열리면 다른 길이 있을 것'이라고 했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문재인, 신년 기자회견에서 “임기 후반에도 국민 믿고 초심 유지”
·  정세균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국회 통과, 한국당도 투표는 참여
·  선관위 ‘비례자유한국당’ 명칭 사용 불허, 한국당 법적 다툼 예고
·  정봉주 “민주당에 빨간점퍼 의원은 안 돼”, 금태섭 지역구에 출마 밝혀
·  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 원혜영 포함 18명 구성 마쳐
·  한국당 3번째 총선 영입인사는 탐험가 남영호, "청년에게 힘 되겠다"
·  문재인 지지율 48.8%로 약간 내려, 긍정평가는 3주째 우세
·  [Who Is ?] 문재인 대통령
·  [오늘Who] '제2 청계천' 필요한 박원순, 새 광화문광장 답보에 '답답'
·  [Who Is ?] 박원순 서울특별시 시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