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전자 의류관리 가전, 해외매체에서 호평 잇달아 받아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2-08 14:58: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전자의 의류관리 가전제품이 해외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미국과 영국, 독일 등 해외 매체에서 삼성전자의 세탁기와 건조기, 의류청정기 등 의류관리 가전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8일 밝혔다.
 
▲ 삼성전자는 미국과 영국, 독일 등 해외 매체에서 삼전자의 세탁기와 건조기, 의류청정기 등 의류 케어 가전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8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전자 세탁기는 독일과 미국에서 특히 높은 평가를 받았다.

독일의 제품평가 전문매체인 ‘ETM’은 삼성 세탁기 WW81J5436FW 모델에 95.7점(최고 등급, VERY GOOD)을 주며 1위로 선정했다. 

ETM은 삼성의 ‘에코버블’기술이 구현하는 우수한 세탁력과 물, 전기 사용 효율이 좋은 점을 인정해 이 제품을 ‘에너지 위너(Energy Saving Winner)’로 선정하기도 했다.

삼성전자 제품은 미국 정보통신(IT)전문 매체 ‘디지털트렌드’가 선정한 ‘최고의 드럼세탁기’와 ‘최고의 전자동세탁기’에도 뽑혔다.

최고의 드럼세탁기로 선정된 ‘플렉스워시’는 2개의 세탁공간을 지니고 있어 상부 세탁조에서 관리가 까다로운 의류를 편리하게 세탁할 수 있고 전자동 세탁기(WA50M7450AW)는 전반적 성능뿐만 아니라 ‘무세제 통세척+’기능이 훌륭하다고 평가받았다.

삼성전자의 건조기도 해외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미국 제품리뷰 전문매체 ‘리뷰드닷컴’은 삼성 건조기(DVE45R6100C)를 ‘2019 최고의 건조기’ 가운데 하나로 꼽고 ‘에디터스 초이스(Editor's Choice)’로 선정했다.

리뷰드닷컴은 삼성 건조기가 표준건조 모드에서 세탁물을 51분 만에 100% 건조해 평가모델 중 가장 효율적이라고 평가했다.

IT전문매체인 씨넷은 삼성 세탁기와 건조기를 ‘스마트 기능’과 ‘뛰어난 성능’부문에서 ‘최고의 세트(Best Pair)’로 선정했다.

스마트 기능부문에서 최고로 선정된 ‘플렉스드라이’ 건조기는 섬세한 관리가 필요한 의류를 따로 건조할 수 있다는 점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제품을 조작하고 건조 상태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삼성 건조기(DVG52M7750V)는 미국의 유명 소비자매체 ‘굿하우스키핑’이 선정한 ‘최우수 제품(Top Lab Pick)’에 뽑혔다.

40분 안에 타월이 건조되며 다른 건조기보다 구김이 덜한 것이 장점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플렉스드라이는 ‘가장 혁신적 건조기’로 선정됐다.

영국 유력 소비자매체인 ‘위치’는 2020년에 영국에 출시되는 ‘에어드레서’를 리뷰하고 거울처럼 사용할 수 있는 도어와 터치스크린 콘트롤 패널 등 전반적 디자인을 놓고 높이 평가했다. 

송명주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 세탁기와 건조기가 전 세계에서 뛰어난 성능은 물론 혁신성과 디자인까지 종합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의류 케어를 편리하게 해주는 혁신적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전자 주가 6만 원, SK하이닉스 10만 원 넘어서 동반 신기록 세워
·  [오늘Who] 이재용 딜레마, 삼성전자 주가 올라 상속부담 10조 육박
·  삼성전자, MS와 산업용 스마트폰 갤럭시X커버프로 내놔 B2B 공략
·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 준법실천 서약, 삼성 계열사 준법경영 강화
·  삼성전자 '갤럭시S20' 5G 디자인 유출, 곡면 줄고 후면카메라 4개
·  삼성전자 목표주가 높아져, "D램업황 반등 초입구간에 들어서"
·  삼성전자 LG전자, CES에서 '혁신상' 포함 100개 넘는 현장 상 받아
·  [오늘Who] 김현석 권봉석, CES에서 삼성과 LG전자의 '진화' 맞대결
·  [Who Is ?]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
·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