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광명시장 박승원, 민관 거버넌스로 원주민 재정착 돕는 도시재생 성과
고우영 기자  kwyoung@businesspost.co.kr  |  2019-12-08 08:30: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박승원 광명시장이 민관 거버넌스 기구인 도시재생기획단을 만들어 원주민의 재정착을 돕는 도시재생을 추진하고 있다.

박 시장의 이런 노력에 따라 국토교통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이 참여하는 포럼에서 광명시가 도시재생뉴딜 우수 지방자치단체로 선정되는 등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 박승원 광명시장.

8일 경기도 광명시에 따르면 너부대마을 등 뉴타운 해제구역을 중심으로 도시재생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광명시는 무허가 건축물이 많은 광명5동 너부대마을의 재생사업을 추진하며 마을 주민들이 사업 완료 뒤 다시 마을로 복귀할 수 있도록 ‘너부대 어울림센터’를 조성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는 박 시장의 도시재생 철학과 맞닿아 있다.

박 시장은 이들 지역의 개발에 전면철거 방식을 쓰기보다 기존 광명의 모습을 유지하며 도심환경을 점진적으로 개선하는 방식의 도시재생을 추진하고 있다.

박 시장은 2018년 7월 취임한 뒤 “광명의 원도심을 살리는 도시재생은 더 큰 광명의 미래를 위한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지역주민과 도시재생 전문가,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민관 거버넌스 형태의 도시재생기획단을 구성해 운영하고 성과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의 광명 도시재생 구상은 집값 상승으로 인해 원주민 재정착이 크게 떨어지는 폐해를 극복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출발했다. 기존 ‘뉴타운’으로 대표되는 전면 철거방식에 관한 반성인 것이다.  

광명시와 경기도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재정비지역의 원주민들이 정비사업 완료 뒤 그 지역에 다시 정착하는 비율은 20% 수준에 머무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준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의원은 “뉴타운 재개발과 재건축으로 광명 부동산 가격이 급상승하면서 기존 세입자들이 기존 보증금으로 집을 구할 수 없어 떠밀리듯 다른 지역으로 이사를 가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도시재생 전문가와 시민이 참여하는 광명시 도시재생 총괄기획단을 꾸렸다.

광명시 주민참여단과 광명시 도시재생위원회 등 민관이 참여한 도시재생 총괄기획단 정례회의를 통해 원주민들의 재정착률을 높일 수 있는 도시재생방안을 만들어 가고 있다. 광명시를 원주민들이 뿌리 내리고 살 수 있는 도시로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박 시장은 황희연 한국토지주택연구원장을 광명시 도시재생 조정관으로 위촉하고 도시재생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기존 융복합도시개발사업단을 도시재생국으로 개편하는 등 광명 도시재생을 위한 민관 거버넌스 구성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그는 “민관이 함께 기획·추진하는 도시재생 총괄기획단 정례회의를 통해 광명의 도시재생사업 방향을 설정하고 성과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다른 자치단체와 차별화한 도시재생 거버넌스를 운영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광명시는 10월 ‘도시재생 협치포럼’으로부터 도시재생뉴딜 우수 지방자치단체로 선정됐다. 도시재생 협치포럼은 국토교통부와 5개 중앙부처, 68개 지방자치단체 등이 도시재생을 논의하는 모임이다. 

박 시장은 당선하기 전인 경기도의원 시절부터 원주민들의 도시재생 참여를 보장하고 이들의 주거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그는 도의원 시절 2017년 12월 광명 시민단체와 나눈 간담회에서 “주거권을 보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하고 지역의 주민들이 참여해 이들이 중심이 될 수 있는 도시재생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우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노선, 국토부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  토지주택공사는 ‘공공디벨로퍼’, 변창흠 도시재생 확대 잰걸음 
·  주택도시보증공사 도시재생 금융지원 확대, 이재광 민간자본 유치할까
·  대구 김광석 거리 교훈, 지자체 도시재생 뒤 '상가 내몰림' 막기 안간힘
·  박원순 실리콘밸리에서 3천800억 투자유치, "서울은 매력적 투자처"
·  삼다수의 제주 물 부족 우려, 원희룡 물 관리시스템 대대적으로 손본다
·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  파생결합펀드 수습국면 우리은행, 라임자산운용 또 휘말려 대응 부심
·  [오늘Who] 서정진, 셀트리온 은퇴해도 새사업 '원격진료'는 쥔다
·  현대기아차 '유럽 100만대 판매 유지'는 전기차와 고성능차에 달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