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KB증권, 중국동방항공의 3천억 규모 채권 발행 주관해 성공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  2019-12-06 18:37:2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KB증권이 중국동방항공의 3천억 원 규모 채권 발행을 주관했다. 

KB증권은 중국동방항공이 해외기업 최초로 적격기관투자가(QIB)제도를 통해 3천억 원 규모의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 KB증권 로고.

적격기관투자가제도는 자금 조달이 어려운 중소기업과 공시의무를 이행하기 힘든 해외기업들이 회사채 발행으로 자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발행은 중국동방항공의 100% 자회사인 동항해외(홍콩)유한공사가 발행하고 중국동방항공이 원리금 전액을 보증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KB증권이 단독으로 주관하고 인수했으며 만기는 3년, 발행금리는 2.4%다

중국동방항공은 2016년 9월에도 원화표시채권인 아리랑본드를 만기 3년에 1750억 원 규모로 발행해 올해 9월28일 모두 상환했다. 당시 발행된 1750억 원 가운데 1200억 원은 KDB산업은행 보증을 통해 ‘AAA’ 등급으로 발행됐다. 

이번 발행은 국내 금융기관 보증 없이 자체신용으로만 이뤄졌으며 발행규모 확대와 함께 국고채 가산금리(스프레드)도 낮아졌다. 신용평가는 한국신용평가에서 진행했으며 ‘AA-안정적(stable)’ 등급이 나왔다.

KB증권 관계자는 “많은 해외기업이 국내자본시장에서 조달에 관심과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도 해외 현지법인과 협업을 통해 해외기업의 한국 자금조달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중국동방항공은 중국 국무원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 소속의 중앙 공기업으로 에어차이나(중국국제항공), 중국남방항공과 함께 중국 3대 국적항공사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라임자산운용 후폭풍으로 증권사 프라임브로커리지사업도 된서리
·  KB증권, 라임자산운용 펀드 부실판매 휘말려 신뢰성 추락 전전긍긍
·  KB증권, 주가연계증권 파생결합증권 포함 파생상품 9종 판매
·  KB금융그룹, 서울 연신내에 자산관리 복합점포 열고 이벤트
·  KB금융그룹, 국내 신디케이티드론 주선부문 4년째 1위
·  작년 채권 발행 686조8천억으로 금리인하 영향으로 대폭 늘어
·  [오늘Who] 박정림 김성현, KB증권 향한 지주 기대 높아 부담 눈덩이
·  [Who Is ?] 김성현 KB증권 대표이사 사장
·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  파생결합펀드 수습국면 우리은행, 라임자산운용 또 휘말려 대응 부심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