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삼호중공업, 에이치라인해운 LNG운반선 1척 2268억 규모 수주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19-12-06 14:55:2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삼호중공업이 국내 해운사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자회사인 현대삼호중공업이 5일 에이치라인해운과 17만4천CBM급 LNG운반선 1척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현대삼호중공업>

계약금액은 총 2268억 원이다.

현대삼호중공업이 2018년 낸 매출의 8.7%에 해당한다.

현대삼호중공업은 2022년 6월15일까지 이 선박을 건조해 에이치라인해운에 넘기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해외언론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최대 14척 발주 준비”
·  현대미포조선, 영국 선급과 새 화물창 적용한 LNG운반선 개발 추진
·  남준우, 삼성중공업의 쉘 LNG추진선 12척 수주 위해 공격 앞으로
·  삼성중공업 주식 매수의견 유지, "LNG선 건조 늘어 흑자전환 가능"
·  현대미포조선, MR탱커 발주 호황기 맞아 수주 늘릴 기대 부풀어
·  삼성중공업, 글로벌 원유 생산 타고 중대형 액체화물운반선 수주 가능
·  [오늘Who] 권오갑, 한국조선해양 기업결합의 높은 관문 유럽 넘을까
·  [Who Is ?] 신현대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사장
·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  파생결합펀드 수습국면 우리은행, 라임자산운용 또 휘말려 대응 부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