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김진표 “패스트트랙 협상 가시화 해야 청와대가 후임 총리 검토 가능"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  2019-12-06 12:17: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경제자문회의에서 커피를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다음 총리 후보자로 거명되는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에서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처리를 놓고 협상이 진전돼야 청와대가 총리 교체를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바라봤다.

김 의원은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국가경제자문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현재 정부와 국회에 패스트트랙 법안이나 예산안 등을 놓고 여러 가지 불확실성이 굉장히 크지 않냐”며 “패스트트랙 2개 법안 협상이 가시화돼야 총리를 바꾸는 문제를 실질적으로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때까지는 복수의 시기에 따라 복수의 후보를 놓고 검토와 고민이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시민단체 등에서 그의 총리 지명설을 놓고 부정적 태도를 보이는 것을 놓고는 조심스러워 하면서도 우회적으로 반박했다.

김 총리는 “총리설 언론 보도가 나오는데 그 대상의 한 사람으로서 제 신상 관련 이야기는 가능하면 안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국민께 예의가 아닌 것 같다”면서도 “저는 개인적으로 정부가 지금까지 취해왔던 우리 경제의 여러 개혁조치들의 중심에 항상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금융실명제를 실무책임자로 완수했고 부동산 실명제, 상속·증여세제 강화, 김대중 정부에서 30대 재벌 16개를 정리하는 재벌개혁, 금융기관 구조조정 등 경험이 있다”고 덧붙였다.

‘다음 총리에게 어떤 능력과 자질이 필요한가’ 등 총리와 관련된 질문이 이어지자 말을 아끼는 태도를 보였다.

김 의원은 “이제부터는 총리 관련 질문에 답을 안 하는 것이 예의인 것 같다”며 “선을 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민경욱, 정일영 이정미 상대로 한국당 텃밭 인천 연수을 수성할까
·  김해영, 문희상 아들 문석균의 세습 논란에 "선거판세에 영향 줄 사안"
·  민주당 2호 총선공약은 '벤처 육성', 이해찬 “도약의 날개 달아주겠다”
·  문석균, 문희상 의정부갑 세습논란 뚫고 민주당 공천 받을 수 있나
·  이해찬 “경찰권력의 분산 위해 개혁입법 2월 국회에서 추진”
·  민주당 지지율 38.4%로 떨어져, 한국당은 32.7%로 올라
·  이낙연 대선주자 선호도 24%로 압도적 선두, 황교안 9% 안철수 4%
·  [오늘Who] 홍남기 경제부총리 1년, 낮은 경제성장률의 명예회복 별러
·  [Who Is ?] 문재인 대통령
·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