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저축은행 79곳, 이자이익 늘어 3분기 누적 순이익 역대 최대
김지석 기자  jskim@businesspost.co.kr  |  2019-12-05 18:00:2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저축은행들이 이자이익 증가에 힘입어 3분기 누적 기준으로 역대 최대실적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5일 발표한 ‘2019년 1~3분기 저축은행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79개 저축은행은 올해 9월 말 기준 순이익 9374억 원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 
 
▲ 금융감독원이 5일 발표한 '2019년 1~3분기 저축은행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79개 저축은행은 3분기 누적 순이익 9374억 원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감독원>

역대 최대 실적을 냈던 지난해 1~3분기보다 순이익이 10.3%(877억 원) 늘었다.

대출 확대로 이자이익이 늘어난 덕분에 순이익이 크게 증가했다.  

저축은행은 2019년 1~3분기 이자이익 3조3118억 원을 거뒀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2133억 원) 증가했다. 

저축은행 총여신도 62조6073억 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5.8%(3조4123억 원) 늘었다. 

저축은행 총자산은 2019년 9월 말 기준으로 74조1790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과 비교해 6.7%(4조6632억 원) 규모가 커졌다. 

저축은행 건전성지표는 대체로 개선됐지만 기업대출 연체율은 상승했다.

2019년 9월 말 기준 저축은행 연체율은 4.2%로 지난해 말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9월 말과 비교하면 0.4%포인트 낮아졌다. 

이 가운데 기업대출 연체율은 4.6%로 지난해 말보다 0.4%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3.9%로 지난해 말보다 0.7%포인트 낮아졌다. 

다만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지난해 말 1.8%에서 올해 9월 말 기준 2.9%로 1.1%포인트 높아졌다.

저축은행의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9월 말 기준으로 5.1%로 나타나 지난해 말 수준(5.1%)을 유지했다.

저축은행들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5.08%로 지난해 말보다 0.75%포인트 상승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경기 불확실성 확대에 따른 잠재위험에 대비해 저축은행의 영업 및 건전성 현황을 더욱 면밀히 점검할 것”이라며 “상황이 어려운 개인사업자를 지원하고 가계대출 위험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석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감원 하나은행 우리은행 제재 결론 못 내, 30일 제재심의위 또 열어
·  금융위 금감원, 법률구조공단 서민금융진흥원과 '불법추심' 법률지원
·  금감원, 총선 관련 정치테마주 불공정거래 발견되면 엄정조치
·  윤석헌 허인, 금감원과 KB국민은행 설맞이 '전통시장 사랑나눔' 행사
·  금감원, 금융소비자 보호 위해 올해 고위험 금융상품 집중점검
·  SBI저축은행 거래고객 100만 명 넘어서, 저축은행 중 처음
·  파생결합편드 피해대책위, 우리금융 하나금융 경영진 해임 요구
·  [오늘Who] 우리금융 정성 다 보여준 손태승, 금감원 제재 선처 받을까
·  [Who Is ?]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우한 폐렴 확산 살피며 2250선 안착 시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