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한국소비자원 "아동용 겨울점퍼에서 기준치 넘는 유해물질 검출”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19-12-05 17:58:4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한국소비자원이 아동용 겨울 점퍼 일부 제품에서 안전기준을 초과하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고 5일 밝혔다. <한국소비자원>
아동용 겨울점퍼 일부 제품의 모자에 붙어 있는 천연모피에서 안전기준을 초과하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판매하고 있는 아동용 겨울점퍼 13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조사를 진행한 결과 6개 제품의 모자에 부착된 천연모피에서 ‘어린이용 가죽제품’ 안전기준을 초과하는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됐다고 5일 밝혔다. 

폼알데하이드는 동물의 가죽을 가공하는 과정에서 유연성을 늘리고 부패를 방지하기 위해 사용하는 화학물질이다. 호흡기나 피부를 통해 체내에 흡수돼 접촉성 피부염, 호흡기와 눈 점막 자극 등을 유발할 수 있어 발암물질로 분류됐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디스커버리익스페디션 제품인 ‘키즈숏마운틴쿡다운’, 블루독의 ‘마이웜업다운’, 베네통키즈의 ‘밀라노롱다운점퍼’, 네파키즈의 ‘크로노스다운자켓’, 탑텐키즈의 ‘럭스폴라리스 롱다운점퍼’, 꼬망스 브랜드 페리미츠의 ‘그레이덕다운점퍼’ 등의 폼알데하이드 함유량이 기준치를 초과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유해물질이 검출된 제품의 판매 사업자에게 판매중지 및 회수 등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고 사업자들이 이를 수용해 즉시 제품을 회수하고 품질을 개선하기로 했다”며 “이밖에도 국가기술표준원에 아동용 겨울점퍼에 관한 관리, 감독 강화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롯데마트, 체험형 콘텐츠와 신선식품 강화로 고객 붙잡기 안간힘
·  롯데마트 자리 지킨 문영표,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서 확장 더 민다
·  롯데 유통 전권 쥔 강희태, '아픈 손가락' 롯데슈퍼 뿌리채 바꾼다
·  웅진그룹 믿을 곳은 웅진씽크빅, 이재진 에듀테크로 교육사업 매진
·  신세계그룹 올해도 고배당 예상, 정용진 정유경 승계자금 필요도 한몫
·  푸르덴셜생명 인수전에 우리금융 나서나, 손태승 파트너 고를 위치
·  전영현 삼성SDI 대표 유임, 전기차배터리 성과로 '60세 퇴진' 넘어
·  서우석, 방탄소년단 힘으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플랫폼 독립 이룰까
·  예병태, 산업은행 지원 받기 위해 쌍용차 흑자전환 청사진 다듬어
·  신한금융투자,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초대형 투자은행 가는 길 험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