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서울교통공사, 도시철도 인프라 활용한 생활물류 서비스 추진
최영찬 기자  cyc0111@businesspost.co.kr  |  2019-12-04 18:16:3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서울교통공사가 도시철도 인프라를 활용해 생활물류 플랫폼을 만든다.

서울교통공사는 4일 도시철도 기반시설을 활용해 물건을 운송하고 보관하는 ‘서울형 도심물류체계’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 서울교통공사 로고.

서울형 도심물류체계는 지하철역, 차량기지, 폐차 예정 여객열차 등 도시철도 인프라를 활용해 친환경 물류체계를 구축하고 도심 안 물류활동을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서울교통공사는 차량기지를 거점으로 하는 ‘공동물류 허브터미널’을 만들기로 했다. 

화물열차를 이용해 차량기지와 지하철역 사이를 연결하는 네트워크도 구축하기로 했다.

서울교통공사는 2017년 9월 한국철도기술연구원, CJ대한통운과 ‘지하와 지상을 연결하는 도심물류시스템 구축연구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화물전용칸을 갖춘 전동차를 활용해 화물을 나르는 실험을 함께 진행했다. 이 실험에서 현실 적용 가능성을 확인했고 현재 국토교통부에서 추가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

지하철역에서 물품 보관서비스도 강화한다.

서울교통공사는 2017년부터 무인 물품보관함 5540여 개를 모든 지하철역에 설치해 이용객의 편의를 높였다. 2019년 11월부터는 홍대입구역에서 유인보관소를 운영하기 시작했고 12월 안으로 공항과 숙소에 캐리어를 배송하는 서비스를 더하기로 했다.

김성완 서울교통공사 전략사업본부장은 “서울교통공사는 앞으로도 시민 편익을 위해 지하철을 이용한 물류사업을 적극 추진해 다양한 생활물류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영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대란 피했지만 노사 의견격차 좁히기 쉽지 않아
·  서울교통공사 노조 업무 거부 유보, 지하철 1~8호선 정상운행
·  서울교통공사, 노조 업무 거부 경고에 지하철 근무시간 연장 중단
·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  CJ프레시웨이, 디지털광고제에서 '미트솔루션' 광고로 그랑프리 받아
·  신세계I&C, 글로벌기업 뉴타닉스와 프라이빗 클라우드사업 협력
·  현대차, 수소차 넥쏘의 올해 국내 판매목표로 1만100대 잡아
·  [오늘Who] 송철호, 울산 도시철도 추진해 지지율 바닥 탈출하나
·  [Who Is ?] 송철호 울산광역시 시장
·  '친박' 백승주, 박정희 고향 구미갑 경쟁자 많아 재선 고지 '험난'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