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김경수 '실세 정치력', 정부 지원예산 대거 따내 지자체 부러움 한몸에
이정은 기자  jelee@businesspost.co.kr  |  2019-12-04 17:04:2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정치력을 바탕으로 경상남도의 예산 확보에서 경쟁력을 보이면서 경제 살리기에 속도를 내고 있다. 

4일 경상남도에 따르면 김 지사는 국회에 내년도 정부 지원예산 5조4090억 원을 제출했는데 5조5392억 원이 정부 예산안에 반영돼 1302억 원을 초과달성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경남도는 2019년 국비 지원예산으로 5조210억 원을 확보해 도정사상 최초로 5조 원을 넘긴 데 이어 2020년 예산까지 5조5천억 원 가량 확보하면서 예산 확보에서 경쟁력을 보이고 있다. 

김 지사는 이에 그치지 않고 미반영 예산 2천억 원 가량을 더 확보하기 위해 최근 국회를 찾아 증액을 요청했다.

김 지사는 취임 전부터 주변에서 제기하는 ‘정권실세’라는 표현에 선출직 공무원이 당연히 갖춰야 할 '실력'이라고 대응해 왔다.

문재인 대통령과 호흡을 맞출 수 있는 '힘 있는 여당 도지사'로 경남경제를 책임지고 살리겠다는 의지를 보여 왔다.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경남 창원시마산회원구)은 최근 열린 ‘경남도 정책협의회’에서 김 지사를 향해 “김 지사가 '실세'라 그런지 예산을 많이 확보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부산 사상구)는 10월 열린 ‘여야정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김 지사와 오거돈 부산시장을 비교하기도 했다. 

장 의원은 “오 시장은 핵심사업으로 강조한 24개 사업 3276억 원 가운데 631억 원만 정부 예산으로 확보했다"며 "김 지사는 5조4090억 원을 요구했는데 5조5392억 원을 정부안에 반영해 1302억 원을 초과달성할 정도다. 김 지사의 3분의 1이라도 능력을 발휘하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국비 7조 원 시대’를 열겠다고 했지만 6조6935억 원을 2020년 정부지원 예산으로 확보했다. 그 뒤 국비증액을 신청했지만 기획재정부는 부산시가 증액을 요청한 21개 주요 국비사업을 모두 ‘미반영’ 처리했다.

김 지사가 정치력을 보인 것으로 서부경남KTX를 2019년 1월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사업에 선정되도록 추진한 것도 꼽힌다.

서부경남KTX는 경남 거제시와 경북 김천시 사이 181km에 이르는 거리를 고속철도로 연결하는 사업을 말한다. 4조8천억 원에 이르는 사업비도 국비로 집행될 것으로 예정됐다.

이 사업은 2014~2016년 시행된 예비 타당성 조사에서 비용 대비 편익(B/C)이 낮은 것으로 분석돼 그동안 지지부진한 상황이 이어졌지만 김 지사가 전면에 나서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사업이 됐다.

김 지사는 최근 경남경제 살리기에 더욱 속도를 내고 있다.  

김 지사는 최근 민생경제 지원을 한 곳에서 할 수 있는 기관인 ‘경상남도경제진흥원’을 2020년 7월에 출범한다고 발표했다. 

이 기관을 통해 경남도는 민생경제 관련 사업을 통합적으로 운영하게 된다. 또 지역경제와 관련한 통계조사·분석, 문제점 진단 등으로 경제위기를 예측하고 선제적 대응 기능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한다.  

그동안 쉽지 않았던 대기업도 창원스마트산업단지에 유치했다. 

경남도는 창원스마트산업단지에 앵커기업(입주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삼성SDS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삼성SDS는 여기에 IT·물류부문 동남지역 거점을 설립할 계획을 세웠다.

김 지사는 “삼성SDS의 유치로 경남 제조업 혁신에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삼성SDS와 지역기업들이 협력체계를 잘 갖춰 함께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항소심 김경수 ‘킹크랩 시연' 봤다고 잠정판단, "공모는 추가심리 필요”
·  원희룡, 박형준의 보수통합 신당 참여 요청에 “숙고하겠다”
·  전주시장 김승수, 탄소소재산업에 수소산업 더해 시너지 극대화 모색
·  송철호, 석유화학단지에 기반해 울산 수소산업 고도화에 속도붙여
·  안산시장 윤화섭, 시화호 조력발전 활용한 수소사업으로 탈바꿈 모색
·  [Who Is ?] 문재인 대통령
·  [오늘Who] 박원순, 대선주자 입지 다지려 동분서주하지만 쉽지 않아
·  [Who Is ?] 오거돈 부산광역시 시장
·  NH투자증권, NH헤지자산운용 전문성 키워 라임자산운용 불신 맞서다
·  메리츠종금증권, 해외부동산 공모리츠로 부동산규제에 대응할 길 찾아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