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이인영 “한국당은 필리버스터 철회하고 법안 처리해야, 마지막 제안”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  2019-12-03 11:48:4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필리버스터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에 최후통첩을 보냈다.

이 원내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자유한국당을 향해 “모든 필리버스터 신청을 철회하고 데이터3법, 유치원3법, 어린이교통안전법 처리에 응하기를 바란다”며 “이것이 우리가 자유한국당에 건네는 마지막 제안”이라고 말했다.

신속처리안건에 오른 법안이 모두 부의된 데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정당 사이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거론하며 더는 자유한국당의 태도 변화를 기다리기 어렵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 본회의에 검찰개혁 법안이 자동으로 부의되면서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모든 법안이 본회의에 부의됐고 이제 실행만 남았다”며 “어제 우리는 바른미래당의 제안대로 필리버스터 철회 이후 주요 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원포인트 본회의 개최를 수용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아직도 필리버스터를 움켜쥔 채 아무런 응답도 하지 않고 있다”며 “오늘 저녁까지 대답을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이 파병 동의안에도 필리버스터를 신청해 해외에 파병된 부대들이 곤란한 상황에 처하게 됐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번 달까지 파병연장동의안을 처리하지 못하면 레바논, 남수단, 소말리아 청해부대, 아랍에미리트 아크부대 등이 오도 가도 못하는 처지가 된다”며 “자유한국당의 느닷없는 발목잡기로 국방부와 해당 부대는 망연자실하고 국제사회도 뜻밖의 상황에 어안이 벙벙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해외에서 목숨 걸고 싸우는 장병들이 어떻게 필리버스터 대상이 되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민생도, 경제도, 안보도 모두 위협하는 사태의 모든 책임은 자유한국당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검찰을 향해서는 국회에서 벌어진 ‘패스트트랙 충돌사태’ 관련 수사에 속도를 내줄 것과 고래고기사건 관련 수사관의 사망경위 수사를 철저히 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17일이면 제21대 총선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다”며 “검찰수사가 끝날 때가 이미 지나도 한참 지났다는 점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고래고기사건 관련 수사관의 사망경위에 의문이 없도록 검찰이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며 “필요하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압수한 휴대폰을 놓고 검찰과 경찰이 함께 포렌식 검증을 할 것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인영 “한국당 위성정당 총선 파괴력 있어, 민주당 1당 위험”
·  정태호 유종필, 서울 관악 오신환 3선 막을 민주당 후보는 '나요 나'
·  이낙연 “할 일은 매사 민주당과 상의”, 이해찬 “총선 핵심역할 기대”
·  이해찬 “민주당 공정한 공천이 가장 중요, 전략공천은 최소화”
·  이낙연, 종로와 전국 오가는 선거운동으로 대선주자 시험대 오른다
·  김두관, 민주당의 양산 출마 요청 받아들여 경남 선거 구원투수 될까
·  [Who Is ?] 강기정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비서관
·  [Who Is ?] 이인영 한온시스템 사장
·  [오늘Who] 홍남기 경제부총리 1년, 낮은 경제성장률의 명예회복 별러
·  [Who Is ?] 문재인 대통령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