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폼페이오 "유럽은 화웨이 장비 쓰지 말아야", 대안으로 삼성전자 꼽아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2-03 10:50:0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미국 국무장관이 유럽 동맹국들에게 화웨이를 배제할 것을 요구하며 대안으로 삼성전자 등을 들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일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기고한 글에서 5G(5세대) 이동통신은 안보를 최우선에 둬야 하며 중요한 네트워크와 관련해 중국 회사들을 신뢰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폼페이오 장관은 “신뢰할 수 있는 회사들이 21세기 정보망을 구축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구체적으로 유럽국가들이 주요 인프라의 통제권을 화웨이, ZTE 등 중국 기술회사에 넘겨주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화웨이의 스파이 행위, 지적재산권 탈취, 뇌물 수수, 부패한 관행 등을 문제삼았다.

화웨이 기술이 우수하고 저렴하다는 홍보회사 등의 말에 따라 위험을 부담할 필요가 없다고 봤다.

폼페이오 장관은 화웨이의 대안으로 삼성전자 등을 제시했다.

그는 “한국 기업 삼성을 비롯해 에릭슨, 노키아 같은 유럽 기업도 고품질과 가격경쟁력을 갖춘 5G 장비들을 생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들 회사는 공정하게 경쟁하는 합법적 상업행위자들”이라며 “이들은 법의 통치를 준수하고 그들의 행동에 책임을 지는 민주국가에 본사를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전자 새 사장 전경훈 황성우 교수출신, 최윤호 박학규 재무전문가
·  삼성전자 사장단인사, 전경훈 황성우 최윤호 박학규 사장 승진
·  검찰, 삼성물산 합병 관련해 전 미래전략실 사장 장충기 조사
·  애플도 5G아이폰 하반기 출시, 삼성전자 갤럭시S20으로 기선잡기
·  삼성전자 인공지능사업 양날개, 비서 같은 빅스비와 친구 같은 네온
·  애플 구글 증강현실 경쟁 치열, 삼성전자도 가상현실에서 방향 트나
·  삼성전자, 마이크로LED 가격 낮춰 미래 디스플레이로 키울까
·  [오늘Who] 황창규, 경찰수사에 흔들림 없는 KT 경영 뚝심 보여줘
·  [Who Is ?] 김영기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고문
·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