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AD] 현대차, 인천에서 실시간 경로 수정하는 버스 서비스 시범운영
현대차   ad@businesspost.co.kr  |  2019-12-02 17:18: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자동차가 수요에 맞춰 실시간으로 경로를 수정하는 인공지능 기반 버스를 인천 영종도에서 시범운행한다.

2일 현대차에 따르면 현대차와 현대오토에버, 버스공유 플랫폼 개발기업 '씨엘', 연세대학교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인천시와 힘을 합쳐 인천 영종국제도시에서 수요응답형 버스 '아이-모드(I-MOD)'의 시범 서비스를 1일부터 시작했다.
 
▲ 현대자동차 컨소시엄이 시범 운영할 아이-모드 차량 모습. <현대자동차>

아이-모드 서비스는 승객이 버스를 호출하면 가장 빠른 경로를 생성하고 배차하는 서비스다.

기존 버스는 승객이 없어도 고정된 정류장마다 서지만 아이-모드는 승객 위치와 목적지에 맞춰 정류장을 정해 다닌다.

현대차는 아이-모드를 통해 대중교통 노선체계가 갖춰지기 시작하는 도시개발 중간단계에서 주민들의 교통 편의성을 높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아이-모드 시범 서비스는 12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영종국제도시 버스정류장 350여 곳에서 제공된다. 16인승 차량 ‘쏠라티’ 8대가 투입된다.

현대차 컨소시엄과 인천시는 ‘인천시 사회참여형 모빌리티서비스사업’ 양해각서를 6월 체결한 뒤 아이-모드 플랫폼을 구축했다.

현대차는 앞으로 아이-모드 서비스지역을 확대하고 전동 킥보드 공유서비스 '아이-제트(I-ZET)'와 연계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아이-제트는 10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영종도 운서동 일대에서 시범운영된다.

윤경림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오픈이노베이션전략사업부 부사장은 “아이-모드는 도시 교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이라며 “이번 시범운영기간에 실증해 사업모델을 구체화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현대자동차]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차, 수소차 넥쏘의 올해 국내 판매목표로 1만100대 잡아
·  현대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제네시스 GV80 판매로 이익 증가 예상"
·  현대차 제네시스 첫 SUV GV80 판매 시작, 가격은 6580만 원부터
·  삼성전자 작년 미국 특허취득 2위, LG전자 6위, 삼성디스플레이 17위
·  중부발전 제주풍력 잉여전력으로 수소 생산, 박형구 "수소경제 선도"
·  현대차 미국 항공우주전문가 영입, '하늘 나는 운송수단' 전략 강화
·  "퀄컴 아마존 소니도 모빌리티산업 진출해 업종 경계 무너져"
·  [오늘Who] 박정호, CES에서 SK텔레콤 모빌리티 협력사 확보 분주
·  [Who Is ?]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공동대표이사
·  [CEO톡톡] LG디스플레이 앞날은 안갯속, 정호영 위기돌파 방향잡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