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싱가포르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 합병하면 고객 피해"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19-12-02 10:19:2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을 놓고 싱가포르 반독점 규제당국이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2일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에 따르면 싱가포르 반독점 규제당국인 경쟁소비자위원회가 최근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과 관련해 성명을 내고 1차 예비심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 권오갑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회장(오른쪽),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사장.

싱가포르 경쟁소비자위원회는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 모두 유조선과 컨테이너선,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등 상업용 선박을 건조하고 있어 분야가 겹친다고 봤다.

경쟁소비자위원회는 “한국조선해양이 제공한 정보와 제3자 기업들의 반응(피드백)을 바탕으로 인수안을 평가했을 때 경쟁과 관련한 우려가 제기된다”며 “한국조선해양의 인수안이 싱가포르 고객들에게 피해를 줄 수도 있다”고 봤다.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이 합쳐져 탄생할 새 기업을 대체할 만한 선박 제조기업을 찾기 힘들 수 있다며 선박 건조시장에서 진입장벽이 더욱 높아질 수도 있다고 바라봤다.

경쟁소비자위원회는 한국조선해양에게 이런 우려에 대한 답변을 받은 뒤 회신내용을 바탕으로 본심사에 들어가기로 했다.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합병안은 현재 카자흐스탄 규제당국에게서만 승인을 받았다. 유럽연합(EU)과 일본, 중국 등도 현재 두 회사의 합병안을 심사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우조선해양, 설 앞두고 협력사 납품대금 320억 조기지급
·  대우조선해양 주식 중립의견 유지, "올해 이익 감소기조 뚜렷해져"
·  한국조선해양 주식 매수의견 유지, "조선업황 지나친 낙관은 경계"
·  “대우조선해양 주가 상승 가능", 중동 긴장에도 원유운반선 발주 지속
·  초대형 컨테이너선 투입하는 현대상선, 부산신항 어떤 부두 이용할까
·  남준우, 삼성중공업의 쉘 LNG추진선 12척 수주 위해 공격 앞으로
·  삼성중공업 주식 매수의견 유지, "LNG선 건조 늘어 흑자전환 가능"
·  [오늘Who] 권오갑, 한국조선해양 기업결합의 높은 관문 유럽 넘을까
·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  파생결합펀드 수습국면 우리은행, 라임자산운용 또 휘말려 대응 부심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