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포스코건설이 지은 부산 해운대 ‘엘시티더샵’ 입주 시작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19-12-01 12:00:2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포스코건설이 지은 국내 최고층 주거복합시설인 부산 해운대 ‘엘시티더샵’이 입주를 시작한다.

포스코건설은 1일 보도자료를 내고 11월29일 해운대구청, 소방서 등 관계기관으로부터 사용승인을 받아 엘시티더샵의 입주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2015년 10월 공사를 시작한 지 4년2개월 만이다.
 
▲ 부산 해운대 '엘시티더샵' 전경.

엘시티더샵 아파트 2개동은 각각 85층, 339m와 333m의 높이로 국내 주거시설 가운데 가장 높다.

엘시티더샵 아파트의 세대수는 882가구로 전용면적 기준으로 144㎡, 161㎡, 186㎡ 각 292세대와 244㎡ 펜트하우스 6세대로 구성돼 있다.

생활숙박시설인 엘시티 더 레지던스(561실)와 6성급 관광호텔(260실)이 들어서는 101층 랜드마크 타워(411m)는 국내 건축물 가운데 롯데월드타워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포스코건설은 엘시티더샵에 지열시스템, 대기전력 차단시스템, 고효율 조명기구 등 에너지절약을 위한 시설과 쓰레기 자동이송설비, 주차장 통로 조명시스템 등 생활편의를 위한 다양한 시스템을 적용했다.

입주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규모 6.5의 지진과 초당 최대 풍속 98m의 강풍에도 견딜 수 있도록 시공했고 현행 소방법 기준을 뛰어넘는 방재 안전성능을 적용해 최고 수준의 화재 예방시스템을 갖췄다.

엘시티더샵에는 지금까지 연인원 183만 명 가량이 공사에 투입됐다.

콘크리트 물량은 전용면적 85m²아파트 6500세대를 지을 수 있는 규모인 61만m³가 사용됐고 철강재 사용량은 11만 톤으로 롯데월드타워보다 2배 이상 많다.

건물 외관에 설치된 6만3천여 개의 유리창인 커튼월은 전체 면적만 27만9천m²로 부산 사직 야구장의 5.4배에 이른다.

엘시티 복합개발사업은 시행사인 엘시티가 중국 건설사(CSCEC)와 2013년 10월 공사도급 계약을 맺고 기초작업을 진행했으나 자금조달 등의 문제로 사업 진행에 어려움을 겪다 2015년 포스코건설을 새로운 시공사로 선정하면서 궤도에 올랐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포스코건설은 엘시티더샵을 통해 50층 또는 200m이상 되는 초고층 빌딩 시공실적을 9건이나 보유하게 됐다”며 “국내 초고층 빌딩 건설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게 됐을뿐만 아니라 다른 건설사가 중도 포기해 지역사회의 숙원으로 남은 사업을 성공리에 마무리하는 구원투수로서 진가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현재도 여의도 파크원(333m), 인천 청라 시티타워(448m) 등 다른 건설사가 마무리하지 못한 사업을 이어 받아 시공하고 있다.

여의도 파크원은 내년 7월 준공을 앞두고 있고 청라시티타워는 11월 기공식에 열어 내년 착공을 준비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청라시티타워가 완공되면 국내 초고층 빌딩 상위 10개 가운데 3~6위 빌딩을 시공한 건설사가 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포스코건설, 설 앞두고 협력업체 거래대금 440억 앞당겨 지급
·  한성희, 포스코건설 맡아 해묵은 '라돈아파트' 논란과 작별 결단하나
·  반도건설 ‘세종 반도유보라’, 에너지 베스트 아파트단지 우수상 받아
·  "GS건설, 모듈러주택사업 확대 위해 선진국 업체 인수합병 준비”
·  삼성물산, 삼성바이오로직스 호조 덕에 올해 영업이익 1조 재도전
·  삼성엔지니어링, 해외수주에서 올해 양과 질 모두 좋아져
·  "대우건설 주가 상승 예상", 올해 주택공급과 해외수주 모두 호조
·  [Who Is ?] 임병용 GS건설 대표이사 부회장
·  '친박' 백승주, 박정희 고향 구미갑 경쟁자 많아 재선 고지 '험난'
·  [오늘Who] 라정찬 선고공판 임박, 네이처셀 관절염 신약개발 '이상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