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한국조선해양 주가 상승 예상”, 대우조선해양 합병 추진은 긍정적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19-11-25 08:56:3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국조선해양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재무적 위험성이 비교적 낮은 데다 대우조선해양과 합병을 추진하는 점도 긍정인 것으로 파악됐다.  
 
▲ 권오갑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회장.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25일 한국조선해양 목표주가를 15만5천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한국조선해양 주가는 직전 거래일인 22일 11만5천 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 연구원은 “한국조선해양은 대형 조선사 가운데 유일하게 유가 하락시기 이전에 수주한 분량의 미인도 물량이 없어 재무적 위험이 낮은 편”이라고 분석했다. 

한국조선해양은 3분기 연결기준으로 부채비율 85.9%에 머물렀다. 순차입금 비율도 2분기까지 보유한 순현금을 적용하면 0.7%에 불과했다. 

이 연구원은 “2020년에 대우조선해양과 합병 추진 문제가 있지만 장기 저성장 기조의 조선업황을 고려하면 기술 경쟁력 확보와 경쟁 감소를 위해 필수적”이라며 “합병 성사 여부를 떠나 결과 확정에 따른 불확실성 감소도 투자포인트”라고 짚었다. 

한국조선해양은 2019년 11월 기준으로 신규 수주 목표치의 54.8%를 채웠다. 여기에는 기존 수주로 파악되는 1.5만 TEU(20피트 컨테이너 적재량 단위) 컨테이너선 11척이 포함됐다. 

이 연구원은 “한국조선해양의 2019년 신규수주는 연간 목표치와 비교하면 미흡하다”면서도 “모잠비크와 카타르 등의 대규모 액화천연가스 프로젝트를 고려하면 현재 시점에서는 2020년까지 시황 회복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한국조선해양은 보유한 액화천연가스(LNG)선 옵션분 10척과 이중연료(DF) 초대형유조선(VLCC) 10척(14억 달러 내외) 협의도 진행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우조선해양, 설 앞두고 협력사 납품대금 320억 조기지급
·  대우조선해양 주식 중립의견 유지, "올해 이익 감소기조 뚜렷해져"
·  한국조선해양 주식 매수의견 유지, "조선업황 지나친 낙관은 경계"
·  “대우조선해양 주가 상승 가능", 중동 긴장에도 원유운반선 발주 지속
·  [1월13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오늘Who] 박정호, SK텔레콤 중간지주사 전환 올해 실행만 남았나
·  [Who Is ?] 이재현 CJ그룹 회장
·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  파생결합펀드 수습국면 우리은행, 라임자산운용 또 휘말려 대응 부심
·  [오늘Who] 서정진, 셀트리온 은퇴해도 새사업 '원격진료'는 쥔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