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우리은행 파생상품 손실 확정, 손태승 분쟁위에서 '고객보호' 보여줄까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  2019-11-19 17:09: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12월 열릴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에서 고객보호 의지를 다시 보여줄까?

손 회장은 파생결합펀드(DLF) 손실사태 이후 후속대책과 사과를 내놓으며 피해자 구제에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뜻을 보이고 있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

독일 국채금리와 연계된 우리은행의 파생결합펀드는 19일 마지막 만기가 도래했다. 

이날 만기를 맞은 파생결합펀드가 약 7~23% 수준의 원금 손실을 내면서 우리은행이 판매한 독일 국채금리와 연계된 파생결합펀드는 전체 손실률이 44%로 확정됐다.  

독일 국채금리의 반등세로 실제 손실률은 8월 예상손실률 95.1%보다 절반 이하로 줄었다. 

우리은행의 독일 국채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의 피해규모가 확정됨에 따라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도 우리은행 사례부터 다룰 것으로 예상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4일 “12월 안에 손실이 확정된 사례부터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점을 감안하면 이르면 12월 초부터 절차가 시작될 수 있다고 업계는 보고 있다. 

손 회장이 파생결합펀드 사태 이후 보여 온 행보를 살피면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에서 우리은행이 고객을 상대로 적극적 방어를 펼치지는 않을 것으로 점쳐진다.  

손 회장은 9월 파생결합펀드 피해 고객에게 송구한 마음을 전하고 “분쟁 조절절차에서 고객 보호를 위해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정채봉 우리은행 영업부문장 겸 개인그룹장도 10월 우리은행을 대표해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고객 구제에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뜻을 보였다.  

손 회장은 파생결합펀드 손실사태 이후 신속하게 재발 방지대책과 사과를 내놓으며 발 빠른 대처를 이어오기도 했다.  

18일 내놓은 우리은행 성과평가제도(KPI) 개선안만 보더라도 우리은행은 파생결합펀드 사태의 원인이 됐다는 지적을 받은 영업점 직원의 비이자이익 실적지표를 폐지했다. 

은행권 직원 성과평가제도에서 비이자지익 실적지표를 폐지한 것은 우리은행이 처음이다. 

최근 저금리 기조에서 비이자이익 실적비중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손 회장이 예상을 뛰어넘는 ‘강수’를 뒀다는 시각이 많다.   

하지만 피해자들은 여전히 우리은행이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에서 적극적으로 배상비율을 낮추려 하지 않을까 불안한 시선을 보인다.

이와 관련해 우리은행은 법령이 허가하는 범위 안에서 피해 고객 보호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 결정도 수용하겠다는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