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한국항공우주산업, 태국 방산전시회에서 완제기 홍보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19-11-19 13:56:0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정경두 국방부 장관(앞줄 오른쪽)이 18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고 있는 방산전시회 D&S2019에 마련된 한국항공우주산업 전시관을 찾아 최상열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업본부장 전무의 설명을 듣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태국 방산전시회에 참가해 동남아시아를 대상으로 완제기 홍보활동을 벌이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18일부터 21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방산전시회 ‘D&S(Defense & Security)2019’에 참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D&S2019는 태국 국방부와 통합사령부가 주최하는 방산전시회로 특히 올해는 태국 방콕에서 함께 열리고 있는 한-아세안 국방장관 회담 덕에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도 18일 한국항공우주산업 등 국내 방산업체의 전시관을 둘러보고 “해외에서 활약하는 방산업체의 노고를 잘 알고 있다”며 “국내 업체의 방산 수출 확대를 최대한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이번 방산전시회에서 기본훈련기 KT-1, 경공격기 FA-50, 수리온 기동헬기 등을 중심으로 홍보 활동을 펼친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18일 태국 공군사령관 면담하며 기본훈련기 KT-1와 고등훈련기 T-50TH 등 이미 검증을 마친 한국산 항공기의 추가 수출을 타진하고 태국 육군의 다목적 기동헬기로 수리온을 제안했다.

태국은 2019 글로벌파이어파워(GFP)에서 집계한 세계 군사력 순위 26위에 오른 동남아시아의 군사강국으로 태국 공군의 한국산 항공기 도입은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다른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항공기 구입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지금까지 태국에 2015년 4대, 2017년 8대 등 두 차례에 걸쳐 고등훈련기 T-50TH 12대를 수출했다.

1차 수출한 4대는 실전배치를 마친 상태로 2차 수출분은 10월 첫 2대가 납품됐고 내년까지 공급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이미 태국에 수출한 일부 항공기의 레이더, 경보 수신기 등을 장착하는 개조‧개량과 관련한 3차 계약을 5월 맺기도 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 관계자는 “태국 공군과 3차에 걸친 수출계약은 한국산 항공기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태국 공군과 협력을 통해 방산 한류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