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송철호 "울산시민 금융민원 심각, 금감원 울산지원 설치해야"
이정은 기자  jelee@businesspost.co.kr  |  2019-11-18 17:27: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송철호 울산시장이 금융감독원 울산지원을 설치해 달라고 요구했다.

송철호 울산시장과 울산 지역구 국회의원은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울산시민의 염원인 금융감독원 울산지원을 설치하는 데 정부가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 (왼쪽부터) 이채익, 박맹우 의원, 송철호 울산시장, 정갑윤, 강길부 의원이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금융감독원 울산지원 설치를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송철호 시장과 정갑윤·강길부·이채익·박맹우·김종훈·이상헌 등 울산 지역구 의원 6명이 참석했다. 

송 시장은 울산시에서 금융 민원이 많이 발생하는 점을 들어 금융감독원 울산지원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송 시장은 "울산시에서 발생하는 민원 규모가 금융감독원 경남지원과 비슷한 수준을 보이고 있으며 보이스피싱 피해 건수는 전국 최고 수준에 이르는 등 금융서비스 수준이 심각하게 떨어지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울산시민들은 금감원 부산지원에 가야 금융 민원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부산과 울산은 생활권이 다름에도 울산 시민들은 1시간 거리에 있는 부산지원에 기댈 수밖에 없다"며 "광역시 가운데 유일하게 금감원 지원이 없는 점 등을 고려해 정부가 금감원 울산지원 설치에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