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두산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미국 에너지와 발전 전시회 참가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19-11-18 10:23: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두산중공업과 두산인프라코어가 미국에서 열리는 에너지와 발전 관련 전시회에 참가한다.

두산그룹 지주사 격인 두산은 계열사인 두산중공업과 두산인프라코어가 19일부터 21일까지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 어네스트 모리알(Ernest N. Morial)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파워젠 인터내셔널 2019’에 참가한다고 18일 밝혔다.
 
▲ 두산중공업이 개발한 가스터빈. <두산중공업>

파워젠은 해마다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에너지 및 발전 전시회다.

두산중공업은 가스터빈 서비스사업을 담당하는 자회사 DTS(Doosan Turbomachinery Services), 미국에서 원자력사업을 수행하는 피츠버그 사무소와 함께 전시회에 참가한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전시회에서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을 집중적으로 홍보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에 앞서 9월 최종 조립행사를 마치고 실증 준비에 들어간 270MW급 가스터빈 모델과 시장 변화를 선제적으로 반영한 최신 사양의 380MW급 후속모델을 소개한다.

미국 원자력발전 전문회사 뉴스케일파워(NuScale Power)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소형모듈 원전(SMR) 등도 알린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7월 뉴스케일파워와 소형모듈 원전을 개발하는 사업협력 계약을 맺었다.

김동철 두산중공업 전무는 “두산중공업은 미래 먹거리사업인 가스터빈과 발전서비스, 그리고 소형모듈 원전사업과 관련한 선제적 마케팅을 통해 수주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번 파워젠에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의 시제품을 처음 공개한다. 파워트레인은기계장치에서 동력을 전달하는 부분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 두산인프라코어가 개발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의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엔진에 전기모터와 배터리를 함께 장착한 것으로 작은 힘이 필요할 때는 전기모터를, 큰 힘이 필요할 때는 엔진을 사용한다.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배기량 2.4ℓ급 소형 디젤엔진에 48V 전기모터를 연결해 3ℓ급 엔진에 해당하는 100마력의 출력을 낼 수 있다. 3ℓ급 엔진에 장착되는 별도의 후처리장치 없이도 배기규제를 충족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DX22’엔진의 양산형 모델도 선보인다. DX22엔진은 22ℓ급 대형 전자식 엔진으로 동급의 기계식 엔진보다 출력이 20% 높다.

비상발전기용 엔진의 보증기간을 기존보다 2배 이상 연장하는 PS(Product Support)정책도 발표한다.

유준호 두산인프라코어 엔진BG(비즈니스그룹)장은 “글로벌 배기규제 강화추세에 맞춰 첨단 전자식 제품 및 하이브리드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며 “성능과 친환경성에 모두 강점을 보유한 글로벌 엔진 제조사로 시장과 제품 다각화에 주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