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전자, 샤오미에 3분기 글로벌 무선이어폰 판매량 2위 내줘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19-11-15 17:22:3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전자가 3분기 글로벌 무선이어폰시장에서 샤오미에 판매량 기준 시장 점유율 2위를 내줬다.

15일 시장 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3분기 글로벌 무선이어폰시장에서 점유율 6%를 보여 3위로 내려앉았다.
 
▲ 삼성전자 무선이어폰 '갤럭시버즈'.

샤오미는 2분기 4위였으나 이번에 시장 점유율 9%로 2위에 올랐다.

20달러대 저가 무선이어폰 ‘레드미에어닷’을 통해 중국을 중심으로 흥행에 성공했다.

애플은 ‘에어팟’ 2세대 제품의 영향으로 3분기에 시장 선두를 지켰으나 점유율은 직전 분기보다 다소 하락한 45%를 보였다.

제이비엘과 비츠, 아모이가 각각 4위와 5위, 6위를 차지했다.

3분기 글로벌 무선이어폰 판매량은 모두 3300만 대로 집계됐다. 금액으로 보면 41억 달러에 이른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4분기 무선이어폰시장은 여러 브랜드의 신제품 출시 및 연말 판촉(프로모션)에 따른 성수기 효과로 높은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며 “2019년 무선이어폰시장 규모는 1억2천만 대 수준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