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LS 주가 오를 힘 다져", 주요 자회사들 4분기 실적호조 전망
김지효 기자  kjihyo@businesspost.co.kr  |  2019-11-15 09:17:2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LS그룹의 지주회사인 LS의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LS의 주요 자회사들의 2019년 4분기 실적 호조로 LS의 실적도 개선될 것으로 예상됐다.
 
▲ 구자열 LS그룹 대표이사 회장.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15일 LS 목표주가를 7만5천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14일 LS 주가는 4만8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 연구원은 “2019년 4분기에 LS의 전선부문은 전력선과 해외법인 주도로 양호한 성과를 이어갈 것”이라며 “I&D부문은 일본의 후루카와전기와 권선 합작회사를 설립해 새로운 기회를 찾고 있으며 권선도 회복 조짐이 감지되고 있다"고 내다봤다.

LS의 I&D사업을 맡고 있는 자회사 LSI&D는 해외투자사업과 부동산개발사업을 맡고 있다. 2008년 미국의 전선회사인 수페리어 에식스(Superior Essex)를 인수해 권선(변압기 등 전자장치에 감는 피복 절연전선)과 통신케이블 등을 제조 및 판매하고 있다. 

2020년 미국의 5G통신 투자 본격화에 따라 LSI&D의 통신케이블 판매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동제련부문은 팔라듐, 금 등 부산물 수익이 늘어 4분기에 손익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됐다. 

산전부문은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ESS), 전기차부품 등 융합사업부가 올해 상반기에 확보한 수주를 바탕으로 양호한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LS의 자회사인 LS산전은 2019년 6월 전라남도 영암군에 구축되는 1848억 원 규모의 태양광발전사업을 수주했다. 

LS산전은 2019년 6월28일 일본의 혼슈 이와테현 모리오카시에 구축되는 50MWh급 '모리오카 태양광발전소' 건설 및 운영 사업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사업은 약 1130억 원(105억 엔) 규모다. 

다만 LS엠트론의 지속적 실적 악화는 LS의 실적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됐다. LS엠트론은 3분기에 사출기, 전자부품에 이어 트랙터사업까지 적자를 낸 것으로 파악됐다. 

LS엠트론은 2019년 3분기에 매출 2029억 원, 영업손실 159억 원을 냈다. 2018년 3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0.3% 줄고 영업손실 적자폭은 165% 확대된 것이다.

LS는 2019년 4분기에 매출 2조6466억 원, 영업이익 1242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 4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2.4% 늘고 영업이익은 158% 급증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