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한화그룹 후계자 김동관 10월 초 유럽에서 결혼, 신부는 일반직원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19-11-14 18:34:3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동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큐셀부문 전무가 10월 초 결혼했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김 전무는 10월 초 유럽에서 가족과 지인 등 소수만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 결혼식을 연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큐셀부문 전무.

한화그룹 관계자는 “김 전무가 10월 초 결혼한 것이 맞다”며 “그밖에 확인해 줄 수 있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김 전무 신부는 한화그룹에서 일했던 일반직원으로 2010년 김 전무를 만나 10년 가까이 교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무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한화그룹의 경영권 승계 1순위로 꼽힌다.

1983년 태어나 미국 세인트폴고등학교와 하버드대학교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2010년 한화그룹에 입사해 2011년부터 태양광사업을 이끌고 있다.

한화그룹은 7월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와 한화케미칼 합병을 결정했는데 재계에서는 김 전무가 연말인사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해 한화케미칼 경영전면에 나설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