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조국 검찰조사 마쳐, “일일이 답변과 해명 구차하고 불필요해”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19-11-14 18:22:4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 소환조사를 마친 뒤 ‘참담한 심정’이라는 소감을 내놓았다.

조 전 장관은 14일 변호인단을 통해 기자들에게 전달한 문자메시지에서 “방금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며 “전직 법무부 장관으로서 이런 조사를 받게 되어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조 전 장관은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공소장에 기재된 혐의 15개 가운데 허위작성공문서 행사,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증거은닉 교사, 증거위조 교사 등에 연관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조 전 장관은 “아내의 공소장과 언론 등에서 나와 관련해 거론되는 혐의 전체는 사실과 달라 분명히 부인하고 있음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일은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검찰이 오랜 기간 수사해 왔으니 수사팀이 기소 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것의 시시비비를 가려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은 이날 조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조사 자리엔 조 전 장관의 변호인도 들어갔다. 

조 전 장관은 8시간 정도 검찰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그는 조사 초반부터 진술거부권을 행사했다고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