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강남3구 매물 부족 지속, 서울 아파트값 정부규제 불구 20주째 상승
홍지수 기자  hjs@businesspost.co.kr  |  2019-11-14 18:08:5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서울 아파트값이 20주째 오름세를 이어갔다. 
 
한국감정원이 14일 발표한 ‘11월2주(11월11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보다 0.09% 오르며 지난 주의 상승폭을 유지했다.
 
▲ 서울 일대의 아파트 모습.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해 11월1주 이후 내림세를 지속하다 올해 7월1주 34주 만에 상승으로 돌아선 뒤 20주째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다.

한국감정원은 “11월2주 서울 주택시장은 부동산거래 합동조사, 분양가 상한제 확대적용 예고 등 정부규제에 따라 일부 지역과 단지에서 상승세가 주춤했지만, 매물 부족현상이 나타나는 신축단지와 선호단지 등을 중심으로 상승폭을 유지했다”고 밝혔했다.   

서울 강북 14개구는 전주보다 아파트값이 0.07% 올랐다.

마포구의 경우 아현동과 공덕동의 주요단지 상승세는 다소 주춤해졌으나 도화동, 창전동 등의 단지가 오르면서 1주 전보다 0.10% 상승했다. 

용산구는 이촌동, 도원동 주요단지와 효창동, 서빙고동의 역세권 중심으로, 성북구는 길음뉴타운과 상월곡동, 하월곡동, 정릉동 등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낮았던 단지를 중심으로 1주 전보다 각각 0.09%씩 올랐다.

광진구는 광장동, 구의동, 자양동 위주로 지난주보다 0.08% 상승했다. 

서울 강남 11개구는 전주보다 0.11% 올랐다.

‘강남4구’는 신축 단지의 매물 부족현상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중심과 외곽지역이 동반상승하며 지난 주의 상승폭을 유지했다. 서초구와 송파구가 각각 0.14%, 강남구가 0.13%, 강동구가 0.11%씩 올랐다. 

양천구는 목동신시가지 내부에서 평형 갈아타기 수요로, 동작구는 사당동, 상도동, 흑석동 중심으로 1주 전주보다 각각 0.11%씩 올랐다. 

영등포구는 여의도 재건축 단지와 양평동, 당산동을 중심으로 지난 주보다 0.10% 상승했다. 

11월2주 전국 아파트값은 1주 전보다 0.06% 오르며 상승폭을 확대했다. 전국 아파트값은 9월4주 47주 만에 상승세로 돌아선 뒤 8주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수도권은 0.10% 상승하며 상승폭이 0.02%포인트 높아졌다. 지방은 변동률 0.00%에서 상승률 0.01%로 전환됐다.

시도별로 아파트 매매가격을 살펴보면 대전(0.30%), 인천(0.15%), 경기(0.10%), 부산(0.10%), 서울(0.09%) 등은 상승했고 전북(-0.11%), 강원(-0.10%), 충북(-0.09%), 경북(-0.07%), 경남(-0.06%) 등은 하락했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