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펄어비스 지스타에서 새 게임 4종 공개, 정경인 "새로운 모험 선사"
임재후 기자  im@businesspost.co.kr  |  2019-11-14 17:51:0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이사가 14일 '지스타 2019' 펄어비스 전시장에서 열린 '펄어비스 커넥트 2019' 행사에 참석해 새 게임과 관련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펄어비스가 새 게임 4종을 선보였다.

펄어비스는 14일 부산 벡스코 ‘지스타 2019’에 차린 전시장에서 ‘펄어비스 커넥트 2019’ 행사를 열고 새 게임을 공개했다.

펄어비스는 대형 화면을 6개 설치하고 전문 촬영장비인 지미집을 투입할 만큼 행사에 공을 들였다.

‘펄어비스 커넥트 2019, 지금 시작합니다’라는 방송이 나온 뒤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이사가 직접 무대에 올랐다.

정 대표는 “펄어비스는 ‘검은사막’으로 이용자들이 하나로 연결되는 경험을 선사해왔다”며 “새로운 모험을 선사한다는 목표로 새 게임들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그는 “펄어비스가 새로운 도전을 담은 신작 4개를 지금부터 공개하겠다”고 말하고 게임을 개발함 총괄자들을 소개했다. 

펄어비스는 게임 영상에 실제 게임 속 장면을 곳곳에 넣는 등 자신감을 내비쳤다.

‘섀도우 아레나’를 가장 먼저 내놨다. 영상이 끝나자 관중은 환호와 박수를 쏟아냈다.

섀도우 아레나는 검은사막 일부 콘텐츠인 ‘그림자 전장’을 단독으로 떼어낸 게임이다. 근접 배틀로얄장르에 해당한다.

김광삼 펄어비스 섀도우 아레나 리드프로듀서는 무대에 올라 게임을 설명하면서 “그림자 전장은 세계적으로 꽤 좋은 반응을 얻었다”면서도 “다만 검은사막에 종속돼 있다 보니 개선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고 말했다.

총게임 ‘플랜8’도 공개됐다.

이승기 펄어비스 플랜8 총괄프로듀서와 민 리 펄어비스 개발기술고문이 설명을 맡았다. 관중들은 민 리 고문에 관심이 큰 듯 보였다. 민 리 고문은 ‘카운터스트라이크’를 만든 개발자로 유명하다.

이 프로듀서는 “다음에 오게 될 총게임을 고민했다”며 “대규모 다중접속 역할수행게임을 운영한 노하우로 새로운 장르를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플랜8 영상은 섀도우 아레나보다 더 많은 박수를 받았다.

펄어비스는 이어 ‘도깨비’와 ‘붉은사막’을 공개했다.

도깨비는 수집형 대규모 다중접속게임으로 아기자기한 캐릭터를 담았다. 김상영 펄어비스 도깨비 총괄프로듀서는 “애초 모바일게임으로 개발을 시작했으나 PC와 콘솔플랫폼에 먼저 적용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붉은사막은 펄어비스가 다음으로 준비하는 고급형 대규모 다중접속 역할수행게임이다. 2020년 한정적 시범운영을 진행한다는 계획을 세워뒀다.

정환경 펄어비스 붉은사막 총괄프로듀서는 “붉은사막은 검은사막 안에 존재하는 사막의 다른 이름에서 착안해 애초 속편으로 기획했으나 개발에 본격 들어가면서 새로운 세계관과 캐릭터를 포함한 별개 게임으로 개발하기로 했다”며 “영상으로 알 수 있듯이 전투뿐 아니라 매력적 탐험과 생존 등 콘텐츠를 다양하게 녹여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