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삼성전자 주가 막판 반등, SK하이닉스 주가는 제자리걸음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1-14 17:14:4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전자 주가가 반등에 성공했다.

SK하이닉스 주가는 제자리걸음을 했다.
 
▲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과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

14일 삼성전자 주가는 전날보다 300원(0.57%) 오른 5만2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주가가 전날 0.19% 하락했는데 하루 만에 반등했다.

주가는 전날보다 600원(-1.14%) 내린 5만1900원에 장을 출발했다. 장중 내내 약세를 보이다 장 마감 직전에 힘을 내며 상승 반전했다.

SK하이닉스 주가는 전날과 동일한 8만3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SK하이닉스 주가는 전날보다 200원(-0.24%) 낮은 8만3200원으로 장을 출발해 8만2900원까지 낙폭을 키웠다. 

장중 한때 8만3800원까지 오르기도 했으나 대체로 약세를 보이면서 3거래일 연속 상승에 실패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