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정경인, 지스타에서 박양우 오거돈에게 펄어비스 콘솔게임 자부
임재후 기자  im@businesspost.co.kr  |  2019-11-14 14:49: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오른쪽부터)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이사와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오거돈 부산시장이 14일 '지스타 2019' 펄어비스 전시장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이사가 펄어비스의 콘솔게임들에 자부심을 보였다.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지스타 2019’ 개막식이 끝난 뒤 기업과 기관의 주요 관계자들은 지스타 전시장을 다 함께 둘러봤다.

펄어비스가 최대 규모로 차린 전시공간을 가장 먼저 들렀다.

정 대표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오거돈 부산시장,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등을 직접 안내하며 상세한 설명을 진행했다. 다른 게임기업들이 전문 안내원에게 설명을 맡긴 점과 대비됐다.

정 대표는 ‘플랜8’과 ‘도깨비’, ‘붉은사막’, ‘섀도우 아레나’ 등 펄어비스가 준비한 새 게임을 설명했다. 아직 새 게임들을 공개하기 전이었기 때문에 게임들을 실제로 보지는 못했다.

정 대표는 “한국게임 불모지라고 할 수 있었던 콘솔게임을 개발하고 있다”며 콘솔게임에 힘을 쏟는다는 점에 자부심을 나타냈다.

오 시장은 “대단하다”, 박 장관은 “콘솔게임시장을 키워야 한다”며 정 대표를 격려했다. 

정 대표는 펄어비스가 게임엔진을 자체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점도 내세웠다. 게임을 자동차에 비유하며 게임엔진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정 대표는 펄어비스의 대표 게임 '검은사막 모바일’을 소개하며 지난해 대한민국 게임대상에서 대상을 받은 게임이라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게임을 참 실감나게 만들었다”고 칭찬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