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올릭스, '유전자 간섭' 기반 신약의 미국 임상 들어가 기업가치 부각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19-11-14 10:45:4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올릭스가 2020년 신약 후보물질 2개를 놓고 미국에서 임상에 들어가 기업가치가 높아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구완성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4일 “유전자 간섭(RNAi)  플랫폼 기술을 보유한 업체의 최근 대규모 기술이전 사례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올릭스의 기업기치는 2020년 레벨이 달라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 이동기 올릭스 대표이사.

올릭스는 유전자 간섭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유전자 간섭 기술은 질병의 원인이 되는 유전자 발현 및 단백질 생성을 억제하는 기술이다.

국소에 투여함으로써 전신 노출을 최소화해 독성과 부작용으로 인한 실패 확률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올릭스는 유전자 간섭 기반의 황반변성 신약 ‘OLX301A’ 임상1상을 2020년 상반기 미국에서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비대흉터 신약 ‘OLX101’의 미국 임상2상도 2020년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올릭스와 같이 유전자 간섭 기술을 보유한 업체의 대규모 기술이전 사례가 다수 등장하고 있다.
 
올해 10월 악시아(Akcea)의 심장·대사질환 치료제는 임상2상 단계에서 화이자에게 총 계약규모 15억 달러(선계약금 2억5천 달러)로 기술이전됐다. 11월에는 다이서나(Dicerna)의 만성B형간염 치료제가 임상1상 단계에서 16억7천 달러(선계약금 2억 달러)에 로슈로 기술이전됐다.

악시아와 디이서나는 모두 유전자 간섭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바이오기업이다.

구 연구원은 “올릭스의 현재 시가총액은 2500억 원에 불과하나 2020년 상방기 2개의 신약 후보물질이 미국 임상2상에 진입함으로써 기업가치가 재평가될 것”이라며 “올릭스는 OLX301A를 약 800억 원으로 프랑스 제약회사에 기술수출한 기록을 지니고 있고 추가적 자금조달 가능성도 낮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KB금융, 윤종규 금융플랫폼 의지 싣고 간편결제로 페이경쟁 뛰어든다
·  김기남,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1위 달성 위해 재생에너지 사용 중요
·  LG화학 CFO 차동석 “배터리 물적분할 상장해도 지분 70% 이상 보유"
·  [오늘Who] 조용병 신한금융 1위 수성 집중, 윤종규 KB금융 공세 예고
·  이통3사 클라우드게임으로 '진짜 5G' 보여준다 의욕, 시장은 미지근
·  신한금융은 네이버 카카오보다 더 디지털로, 조용병 계열사 CEO 독려
·  [오늘Who] 허인 KB국민은행장 재연임에 무게, 세대교체론 비켜가나
·  세계 미용 의료기기시장 10조, LG전자 탈모치료로 공략에 속도붙여
·  박동욱, 현대건설 '디에이치' 들고 흑석9구역과 11구역 다 수주 노려
·  기아차 카니발 고객은 목 빠지는데, 송호성 코로나19로 공장 멈춰 답답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