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제너시스BBQ “회장 윤홍근의 폭언과 욕설은 검찰에서 허위로 판명”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19-11-13 19:00:0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이 가맹점주에게 욕설 등 폭언을 했다는 주장은 허위로 판명됐다고 제너시스BBQ가 공개했다.

13일 제너시스BBQ는 “폭언 의혹 이후 2년 동안 허위 제보와 인터뷰로 ‘갑횡포’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했던 윤 회장이 검찰의 수사결과와 사안을 최초로 보도한 언론사의 반론보도로 불명예를 벗게 됐다”며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의 수사 결과 당시 윤 회장의 폭언 등에 관해 목격자로 인터뷰한 매장 손님은 실제 현장에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

제너시스BBQ에 따르면 본사가 유통기한이 임박하거나 중량 미달의 제품을 가맹점에 빈번히 제공했다는 가맹점 사장의 인터뷰 내용도 허위로 밝혀졌다.

윤 회장은 2017년 5월 가맹점을 찾아가 직원에게 욕설 등 폭언을 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제너시스BBQ는 당시 윤 회장이 근처 행사장에 들렀다가 매장을 방문했고 주방을 둘러보는 과정에서 과도한 제지를 받아 언성이 높아졌을뿐이라고 해명했고 2018년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았지만 브랜드 이미지에 타격을 입었다.

제너시스BBQ 관계자는 "당시 사건에 관해 사실무근이라고 해명을 했는데도 그동안 '갑횡포' 이미지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며 "이 사건을 최초 보도한 언론사의 반론보도를 통해 조금이나마 갑횡포 이미지에서 벗어나 예전의 명예가 회복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NH농협금융지주 순이익 4위 올라, 김광수 덩치 놓고 보면 갈 길 멀어
·  티웨이항공 유동성 확보에 빨간불 켜져, 제2의 이스타항공 되나
·  전대진, 금호타이어 비정규노조의 법인계좌 압류 풀 묘수 찾기 골몰
·  주택에 강한 GS건설, 주택시장 축소 전망에 신사업 성과 더 중요해져
·  [채널Who] 포스코 철강 그 다음은? 최정우 종합소재회사 길을 닦다
·  신한금융 통합생명보험사 대표 누가 되나, 정문국 성대규 '선의의 경쟁'
·  금감원, 하나은행 종합검사에서 이탈리아 헬스케어펀드 들여다 보나
·  삼성전자 무선이어폰 갤럭시버즈라이브, 사용자 귀에 맞도록 디자인돼
·  소비자 마케팅 강한 송호섭, 스타벅스코리아 맡아 새 공간 마케팅 실험
·  KB증권은 이직 잦은 증권업계의 인재 블랙홀, 분야 출신 안 따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