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철원 멧돼지 폐사체 2개체에서 돼지열병 검출, 모두 25건째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  2019-11-13 16:25:2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 현황. <국립환경과학원>
강원도 철원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2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13일 강원도 철원군 원남면 민간인 출입통제선 북쪽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2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폐사체는 12일 오후 2시경 군이 포획틀에 잡힌 멧돼지 매몰작업을 하다 주변에서 발견했다. 애초 1마리로 신고됐으나 시료 채취 과정에서 밑에 깔려 있던 어린 멧돼지 사체가 추가로 발견됐다.

철원군과 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현장을 소독하고 사체를 매몰 처리했다.

환경과학원이 멧돼지 폐사체 시료를 분석한 결과 2개체에서 모두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양성반응이 나타났다. 포획틀에서 잡힌 멧돼지에서는 바이러스 검사결과가 음성으로 나왔다.

현재까지 야생 멧돼지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은 모두 25건이다. 철원 11마리 경기도 연천 8마리, 파주 6마리다.

정원화 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검출지점은 기존에 설치된 1차 울타리 안”이라며 “울타리 안에서 당분간 감염된 폐사체가 더 나올 수 있어 수색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