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SK네트웍스, 성일하이텍과 협력해 폐휴대폰소재 재사용 활성화
김지효 기자  kjihyo@businesspost.co.kr  |  2019-11-13 12:21:0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13일 서울시 중구 명동에 위치한 SK네트웍스 사옥에서 서보국 SK네트웍스 정보통신부문장(왼쪽)과 이강명 성일하이텍 대표가 '리사이클을 통한 자원순환 촉진과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SK네트웍스 >
SK네트웍스가 폐휴대폰에 쓰인 소재의 재사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중소기업과 협력한다.

SK네트웍스는 13일 서울시 중구 명동에 위치한 SK네트웍스 사옥에서 성일하이텍과 ‘리사이클을 통한 자원순환 촉진과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성일하이텍은 리튬이온 배터리 내 유가금속(코발트, 니켈, 망간, 리튬, 구리 등)의 재사용 기술 개발에 주력하고 있는 중소기업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회사는 ‘3R’로 불리는 감소(Reduce)·재사용(Reuse)·재활용(Recycle) 분야에서 연구 및 마케팅 활동정보를 공유하고 폐휴대폰 수거량 증대와 재활용 효율을 높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한다. 

재활용 대상품목을 폐휴대폰뿐만 아니라 다양한 정보통신(IT)기기로 확대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를 통해 얻은 이익을 공동 사회공헌활동 등 공익 목적으로 사용하는 방안도 협의하기로 했다.

SK네트웍스는 성일하이텍과의 협력을 통해 폐휴대폰을 리튬이온전지의 원소재로 재자원화함으로써 재활용사업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자원재활용과 관련해 SK네트웍스는 중고폰 유통의 활성화를 위해 금강시스템즈와 협력해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중고폰 무인 매입기 ‘민팃ATM’을 운영해왔다.

서보국 SK네트웍스 정보통신부문장은 “중고폰 ATM 개념으로 새로운 리사이클문화를 만들어가는 민팃에 이어 재활용업계의 경쟁력있는 성일하이텍을 파트너로 맞음으로써 사업을 통해 사회적 가치 구현을 더욱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기반을 강화했다”며 “리사이클 사업을 위해 열린 자세로 다양한 영역에서 관련 기업들과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