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한화생명, 저금리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3분기 순이익 반토막
고두형 기자  kodh@businesspost.co.kr  |  2019-11-13 10:23:1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화생명이 저금리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영향을 받아 3분기 순이익이 크게 뒷걸음질했다.

한화생명은 13일 3분기 별도기준으로 순이익 609억3300만 원을 냈다고 밝혔다. 지난해 3분기보다 56.64% 줄었다.
 
▲ 차남규 한화생명 대표이사 부회장(왼쪽)과 여승주 한화생명 대표이사 사장.

한화생명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고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지면서 순이익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3분기 수입보험료는 3조450억 원을 거둬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 감소했다. 퇴직보험 매출 감소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전체 수입보험료 가운데 보장성 수입보험료는 56%를 차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포인트 늘었다.

3분기 신계약 연납화보험료(모든 납입 형태의 보험료를 연간 기준으로 환산한 지표)는 4330억 원으로 집계돼 2.3% 줄었다.

보험판매 채널별 신계약 연납화보험료를 살펴보면 전속 재무설계사 채널의 연납화보험료가 56%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방카슈랑스 28%, 독립법인대리점(GA) 13% 등이 뒤를 이었다.

2019년 3분기 기준 손해율은 81.5%로 1년 전보다 5.7%포인트, 사업비율은 16.6%로 지난해 3분기에 비해 0.9%포인트 높아졌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실손 보험금 청구가 증가하면서 손해율이 높아졌다”며 “보장성상품 판매 증가에 따른 판매비용 상승으로 사업비율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3분기 기준 운용자산 이익률은 3.3%를 보였다. 저금리와 금융환경 불확실성 확대로 1년 전보다 0.48%포인트 낮아졌다.

재무 건전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지급여력비율(RBC)은 9월 말 기준 224.8%로 2018년 말보다 12.6%포인트 상승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