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권태명 “SR의 고속열차를 첨단차량으로 바꾸고 수송능력도 확충”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19-11-12 18:20:5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권태명 SR 대표이사 사장이 열차를 추가로 확보해 수송능력을 확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SR은 수서발 고속철도(SRT)를 운영한다.
 
권태명 SR 대표이사 사장.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노동조합의 파업에 대응해 입석표를 판매할 방침도 세웠다. 

권 사장은 12일 세종시의 한 식당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정부의 예비 타당성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운행 차량을 단계적으로 늘릴 방침을 내놓았다. 

SR은 현재 열차 차량을 32편성을 보유하고 있다. 1편성은 열차 맨 앞과 맨 뒤에 각각 편성하는 동력차 2대와 객차 8대를 합친 차량 10대로 구성돼 있다.  

권 사장은 열차 14편성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을 세웠다. 예비 타당성 조사 등 관련 절차를 고려해 실제 운행편수가 늘어나는 데는 3~4년 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고속열차를 기관차가 따로 있는 동력집중식에서 기관차가 없는 동력분산식의 첨단차량으로 바꾸기로 하면서 추가 차량의 제작기간이 더욱 길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놓았다.

권 사장은 “확보된 차량으로 열차 운행을 늘리는 일은 평택-오송 복복선화 전까지 어렵다”며 “대신 한 번에 운행하는 차량을 늘리는 ‘열차 장대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SR은 예비 타당성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운행 차량을 단계적으로 늘인다는 방침을 세웠다.  

권 사장은 "예비 타당성 조사 결과가 나오면 제작에 들어가고 투입까지 3~4년 정도가 걸린다"며 "앞으로 고속열차는 별도의 기관차가 없는 추세로 갈 것인데 그렇게 되면 제작기간이 더 길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 사장은 한국철도공사 노조가 파업하면 비상경영체제에 들어가기로 했다. 철도노조는 20일부터 무기한 파업을 예고하고 있다.

수서발 고속철도도 철도노조의 파업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비상경영체제를 가동한다고 설명했다. 한국철도공사는 수서발 고속철도의 차량 정비를 맡고 있으며 기차역도 함께 이용한다.

권 사장은 한국철도공사 노조의 파업기간에 수서발 고속철도의 입석표를 팔기로 했다. 수서발 고속철도는 평소 입석표를 발매하지 않는다.

서울메트로와 함께 준비하는 광역급행철도(GTX) 사업을 차질 없이 준비하는 데 힘쓰기로 했다. 

그는 “지금까지 개통 이후 경영 안정화에 초점을 맞췄다면 앞으로는 미래에 투자할 것”이라며 “광역급행철도 사업에 관련된 인력 양성 등을 준비해 더욱 나은 고속철도 운영회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