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전자 3분기 인도 스마트폰시장 점유율 후퇴, 중국 공세에 밀려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19-11-12 12:00:4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3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인터내셔널데이터코퍼레이션(IDC)>
삼성전자의 인도 스마트폰시장 점유율이 낮아지고 있다.

12일 IT 전문매체 샘모바일은 시장 조사기관 인터내셔널데이터코퍼레이션(IDC)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삼성전자는 3분기에 인도 스마트폰 분야 상위 5개 업체 가운데 유일하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출하량이 줄었다”고 보도했다.

3분기 인도 스마트폰 전체 출하량은 4660만 대로 추산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0만 대가량 늘었다.

하지만 3분기 삼성전자는 2018년 3분기보다 80만 대 줄어든 880만 대를 출하했다.

3분기 인도시장 점유율은 샤오미 27.1%, 삼성전자 18.9%, 비보 15.2%, 리얼미 14.3%, 오포 11.8%, 기타 12.7% 등으로 집계됐다.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2018년 3분기 22.6%에서 3.7% 줄었다.

반면 비보, 리얼미, 오포 등 중국 경쟁업체들은 모두 지난해 3분기보다 시장 점유율을 높이고 출하량을 늘렸다. 샤오미는 시장 점유율이 0.2% 줄었지만 출하량은 100만 대 늘어났다.

샘모바일은 “삼성전자는 여전히 인도 스마트폰시장 2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그 지위는 중국 기업들에 위협받고 있다”며 “내년에는 다른 구도가 나타날 수 있다”고 바라봤다.

다만 삼성전자가 조만간 인도에서 보급형 스마트폰 ‘갤럭시M’의 다음 모델을 출시해 실적을 개선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국전력, 아파트 변압기 상태를 실시간 제공하는 진단솔루션 내놔
·  대웅제약 코로나19 치료제 임상1상 인도 승인받아, 전승호 "신속개발"
·  현대차 기아차, 인도 중국에서 예상보다 빠르게 판매회복 가능
·  MS, 듀얼스크린 폴더블 스마트폰 서피스듀오 1400달러에 내놔
·  중국 ZTE, 전면카메라를 화면 아래 배치한 스마트폰 출시 예고
·  화웨이에 모바일반도체 공급하려는 퀄컴, 삼성전자 선택에 시선집중
·  외국언론 "갤럭시Z폴드2는 진짜 접는 스마트폰", 노태문 가격은 숙제
·  [채널Who] LG전자 가전은 탄탄, 주가는 권봉석 전장 흑자전환에 달려
·  미국 코로나19 하루 확진 4만 명대로 줄어, 인도는 6만 명대 지속
·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패널 신기술로 애플 협력관계 더 공고해진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